2022.11.28 (월)

  • 흐림동두천 11.6℃
  • 흐림강릉 13.6℃
  • 흐림서울 14.2℃
  • 흐림대전 9.7℃
  • 흐림대구 15.1℃
  • 구름많음울산 20.7℃
  • 흐림광주 17.6℃
  • 흐림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8.8℃
  • 흐림제주 24.4℃
  • 흐림강화 15.6℃
  • 흐림보은 9.4℃
  • 흐림금산 9.1℃
  • 구름많음강진군 19.4℃
  • 흐림경주시 20.6℃
  • 흐림거제 20.3℃
기상청 제공



이석우 두나무 대표 "투자자보호 룰 빨리 정해져야"

 

[FETV=박신진 기자] 이석우 두나무 대표가 가상자산거래소 개장 초기에는 룰이 없었다며 당시 나름대로 투자자 보호에 노력했으며 관련 룰들이 빨리 정해져야 한다고 6일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 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국민의힘 윤창현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변했다. 

 

윤 의원은 이 대표에게 두나무가 지난해 막대한 실적을 올렸다며 최근 검찰이 자전거래 등의 혐의로 송치형 두나무 회장 등을 재판에 넘긴 것과 관련해 내용의 사실여부를 물었다. 

 

이에 대해 이 대표는 "현재 진행되는 재판으로, 의원이 말한 부분은 검찰 측 주장"이라며 "1심에서는 무죄 선고를 받았고 현재 2심 진행 중인 사건이라 뭐라고 답변하기 곤란하다"고 말했다. 이어 "검찰 측에서 유죄 입증 책임을 사기죄로 고소했는데, 유죄 입증을 못해 무죄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가상자산 시장의 문제 재발 방지책에 대해 이 대표는 "당시는 개장 초기였기 때문에 아무런 룰이 없었고 지금까지 지속되는 상황에서 우리는 나름대로 공정하고 투명하게 투자자 보호를 위한 조치를 했다고 보지만 객관적 기준이 없으니 룰이 빨리 정해지는 게 맞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5년간 두나무 대표이사를 하며 국회와 정부를 찾았는데 본격적으로 논의가 안 됐다는 점에 대해선 굉장히 안타깝다"고 전했다. 

 

윤 의원이 가상자산 중 541개가 상장 폐지됐는데 사전 고지가 없었음을 지적했다. 이에 이 대표는 "거래지원 종료 시에는 2주 전에 유의 종목을 지정하고 소명을 받는데 그 절차는 진행했다"고 해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