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7℃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1.5℃
  • 박무대전 22.9℃
  • 박무대구 22.3℃
  • 흐림울산 21.5℃
  • 박무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19.3℃
  • 박무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7℃
  • 구름많음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K-조선, 누적수주 2위…전년比 7배 ↑

지난달 수주는 세계 1위로 올라서

[FETV=김현호 기자] 지난달 국내 조선업계가 전 세계 선박 수주 1위를 기록했다.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전문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5월 세계 선박 수주량은 127만CGT(60척)를 기록했다. 중국 71만CGT(31척, 56%), 한국 44만CGT(24척, 35%), 일본 11만CGT(5척, 9%) 순으로 각각 집계됐다.

 

하지만 이는 지난 5월 말 한국 조선사들이 대거 수주한 실적이 반영되지 않은 결과다. 클락슨리서치의 '야드별 오더북(Orderbook)' 데이터를 반영하면 LNG운반선, 컨테이너선, PC선 등 16척(98만CGT)이 추가되어 한국이 전체 수주량의 59%를 차지해 1위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5월 전 세계 누계 수주은 1907만CGT로 전년 동기 대비 179% 증가했다. 중국이 892만CGT(321척, 47%)로 1위를 차지했고 한국은 832만CGT(212척, 44%)를 확보해 2위를 나타냈다. 한국은 지난해 동기(109만CGT) 대비 약 7배 가량 증가했는데 이는 지난 2008년 1~5월(967만CGT)를 기록한 이후 13년만에 최대 규모다.

 

특히, 한국은 올해 발주된 LNG추진선 67척 중 31척(46%), LPG추진선 48척 중 36척(75%)을 수주하는 등 친환경연료추진 선박에서 경쟁 우위를 보이고 있다. 한편, 5월 클락슨 선가지수는 136.1포인트를 기록하며 6개월째 상승세를 이어갔다. 이는 2014년 12월 137.8포인트 이후 6년 반만에 최고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