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02.01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7.3℃
  • 안개서울 1.6℃
  • 구름많음대전 4.2℃
  • 구름많음대구 -1.2℃
  • 흐림울산 5.5℃
  • 구름조금광주 3.1℃
  • 흐림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3.5℃
  • 구름조금제주 8.6℃
  • 흐림강화 -2.0℃
  • 흐림보은 1.4℃
  • 흐림금산 6.9℃
  • 구름조금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2.9℃
  • 구름많음거제 3.6℃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LG엔솔-GM, 美 4번째 배터리 공장건설 결렬…GM “파트너사 물색”

 

[FETV=박제성 기자] LG에너지솔루션의 미국 배터리 동맹군 GM(제네럴 모터스)과 4번째 합작공장 계획이 결렬됐다.

 

최근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양측은 미국 현지 4번째 배터리 합작공작 건설계획이 백지화됐다고 알렸다.

 

GM은 여전히 배터리 추가공장 건설을 위해 파트너사를 물색 중인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 GM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GM 측은 “자사는 현재 최소 한 곳 이상의 배터리 업체와 4번째 공장 건설을 위해 접촉 중”이라고 밝혔다. 배터리 업계에선 향후 GM이 K-배터리 중 한 곳인 SK온과 접촉 할 수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WSJ에 따르면 GM이 이번 LG엔솔과의 협상이 결렬된 주요 이유를 LG엔솔이 투자에 적극적인 태도를 보이지 않기 때문으로 본다.

 

앞서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의 공고한 파트너십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 2019년 미국 전기차 현지 공략을 위해 합작사인 얼티엄셀즈를 설립했다. 얼티엄셀즈는 지난해 미국 오하이오주에 1공장(35GWh 이상)을 완공, 양산에 들어갔다.

 

테네시주에 2공장(35GWh)을 건설 중이다. 2공장은 올해 양산에 들어간다. 3공장은 지난해 말 미시간주에 건설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3공장의 생산 규모는 50GWh로 늘릴 방침이다.

 

4공장은 백지화 됐지만 LG엔솔은 여러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활발한 파트너십을 진행 중이다. GM을 비롯해 유럽 스텔란티스, 일본 혼다 등 주요 완성차 업체가 대표적이다. 따라서 이번 GM과의 4공장 결렬은 투자 포트폴리오(다양화) 차원이라는 해석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