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구름많음동두천 29.8℃
  • 구름많음강릉 31.4℃
  • 구름많음서울 32.0℃
  • 구름많음대전 32.9℃
  • 구름많음대구 32.9℃
  • 구름조금울산 29.3℃
  • 구름많음광주 28.9℃
  • 구름조금부산 27.8℃
  • 구름조금고창 26.3℃
  • 구름많음제주 28.7℃
  • 흐림강화 28.9℃
  • 구름많음보은 31.3℃
  • 구름조금금산 31.3℃
  • 흐림강진군 28.1℃
  • 구름조금경주시 30.4℃
  • 구름많음거제 27.0℃
기상청 제공


지난해 100대 기업 총매출 6.7% 감소...업종별 양극화 심화

 

[FETV=권지현 기자] 지난해 국내 상위 100대 기업의 총매출액이 코로나19 여파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영업이익 증감률 격차도 뚜렷해져 기업별 양극화가 심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한국경영자총협회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매출 100대 기업 2020년 영업실적 및 지출항목 특징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상위 100대 기업의 총매출액은 984조1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1년 전(1054조8000억원)보다 6.7% 감소한 금액이다. 2018년 1092조9000억원과 비교하면 10.0% 줄었다.

 

지난해 100대 기업의 총 영업이익은 47조2000억원으로 나타났다. 2019년 48조5000억원 보다 2.5% 줄어들었다. 특히 104조6000억원을 나타냈던 2018년보다는 54.9% 감소해 영업이익이 2년 만에 ‘반토막’ 수준을 기록했다.

 

 

100대 기업 중 삼성전자를 제외한 99개 기업의 지난해 총 영업이익은 26조7000억원으로 전년 34조3000억원 대비 22.2% 줄어들었다. 경총은 “상당수의 기업이 코로나19로 인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에 타격을 받은 결과”라고 설명했다.

 

특히 영업이익의 경우 업종별 격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영업이익이 가장 큰 폭으로 늘어난 업종은 운송업(697.5%), 가장 크게 줄어든 업종은 정유업(-205.0%)으로 나타났다. 두 업종의 영업이익 증감률 격차는 902.5%포인트(p)로 무려 9배가 넘었다. 2019년 최상위·최하위업종 간 격차는 508.2%p였다.

 

매출과 영업이익은 줄었지만 임직원 급여는 늘었다. 지난해 100대 기업의 임직원 급여는 총 78조4000억원으로 1년 전보다 3.0% 증가했다. 이중 연구개발비는 38조1000억원을 기록해 4.0% 늘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영업활동이 제한돼 광고선전비와 판매촉진비는 8.6% 감소했다. 특히 국내외 출장 제한 등의 영향으로 여비교통비는 1년 전보다 50.4% 급감했다.

 

경총 관계자는 “업종별 경기 사이클과 시장 환경 변화에 따라 실적 차이가 나는 것은 불가피하지만 실적이 나쁜 업종 업황이 장기간 개선되지 않을 경우 여러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