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19.0℃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4.4℃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0.7℃
  • 흐림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삼성화재, 1분기 당기순이익 4315억원···전년比 163%↑

삼성전자 배당 효과 제외하고도 최대 실적

 

[FETV=서윤화 기자] 삼성화재는 올해 1분기(1∼3월) 영업이익(잠정치) 5953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대비 136.0% 늘었다고 12일 공시했다.

 

당기순이익은 163% 증가한 4315억원이다. 매출액(원수보험료)은 작년 1분기 보다 0.2% 줄어든 4조8493억원으로 집계됐다. 순이익은 삼성전자 특별배당을 제외하고도 지난해 동기보다 2배 이상으로 늘었으며, 분기 기준 역대 최고치다.

 

이번 이익 급증은 사업비용 감소와 삼성전자 특별배당 등 투자이익이 많이 늘어난 것이 꼽히고 있다. 보험영업효율을 판단하는 합산비율(손해율+사업비율)은 전년보다 3.2%포인트(p) 감소한 102.1%를 기록했다. 보험 종목별 손해율은 장기보험은 보장 보험료 비중 확대 등으로 전년보다 0.1%p 하락한 82.4%, 자동차보험은 코로나19 로 인한 사고율 감소 및 지속적인 손해 절감 노력으로 전년보다 6.5%p 감소한 79.8%를 기록했다. 다만 일반보험의 경우 고액 사고 증가로 인해 87.3%로 6.2%p 상승했다.

 

투자 부문은 식 1.49%를 보유한 삼성전자로부터 1400억원 규모의 특별배당금을 받으면서 전년 동기 대비 40.3% 늘어난 6918억원의 투자영업이익을 달성했다. 기존 보수적인 투자 기조에서 벗어나 최적의 포트폴리오 리밸런싱을 통해 수익 제고와 자산 안정성을 모두 확보해 나가고 있다는 설명이다.

 

삼성화재는 이날 IR(기업설명회)을 통해 본업 중심의 수익성 강화와 함께 미래 성장을 위한 디지털 사업 강화, 및 영국 캐노피우스사와의 협업, 중국 텐센트 합작법인 등 해외사업도 계획대로 추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홍성우 삼성화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보수적인 투자 기조에서 벗어나 금리와 주식시장에 유연하게 대응하고 최상의 포트폴리오 재조정을 통해 수익성을 높였다”며 “무리한 경쟁은 지양하면서, 수익성 중심의 성장과 효율 개선을 통해 손익 차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