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맑음동두천 18.3℃
  • 흐림강릉 10.7℃
  • 연무서울 16.9℃
  • 맑음대전 17.9℃
  • 흐림대구 16.9℃
  • 흐림울산 15.6℃
  • 구름조금광주 17.4℃
  • 흐림부산 15.7℃
  • 맑음고창 13.7℃
  • 흐림제주 14.5℃
  • 맑음강화 16.1℃
  • 맑음보은 16.5℃
  • 맑음금산 16.7℃
  • 맑음강진군 16.5℃
  • 흐림경주시 16.0℃
  • 흐림거제 17.2℃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경영난' 두산重, 산은·수은, 1조원 대출

 

[FETV=김현호 기자] 두산중공업이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으로부터 1조원 넘는 돈을 지원 받는다. 앞서 두산중공업은 경영난을 이유로 노조에 휴업까지 제안한 상태다.

 

산은과 수은 채권단은 27일, 두산중공업의 경영 안정과 시장 안정을 위해 자금을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각각 5000억원씩 부담하기로 했으며 대출 형식은 한도 대출로 이뤄진다. 최대현 산은 기업금융부문 부행장은 “두산중공업이 기간산업에 미치는 영향, 실업 등으로 사회적 악영향과 지역경제 타격 등을 고려해 정잭적 자금 지원이 불가피 하다고 말했다. 다만, 회사 대주주(㈜두산) 등의 고통분담과 자구노력이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두산중공업은 국책은행의 지원으로 한 시름 덜게 됐지만 재무상태를 개선해야 하는 숙제가 남아있다. 사측의 차입 규모는 5조9000억원에 이르며 지난해 당기순손실은 1044억에 달한다. 한국신용평가는 무보증 사채 신용등급을 하향 검토하면서 “저하된 자금 조달 능력과 금융시장의 변동성 등의 이유로 대응이 쉽지 않을 것”이라고 분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