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5 (월)

  • 맑음동두천 22.2℃
  • 흐림강릉 21.8℃
  • 맑음서울 24.6℃
  • 흐림대전 23.7℃
  • 흐림대구 22.6℃
  • 박무울산 21.7℃
  • 구름많음광주 23.5℃
  • 흐림부산 22.3℃
  • 구름많음고창 23.9℃
  • 흐림제주 24.4℃
  • 맑음강화 22.9℃
  • 흐림보은 23.0℃
  • 맑음금산 21.8℃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2.4℃
기상청 제공


유통


‘더현대’ 일본서도 통했다…한 달 만에 팝업매출 13억 돌파

5 10일부터 日 도쿄 파르코 시부야점서 ‘더현대 글로벌’ 운영

[FETV=박지수 기자] 현대백화점은 지난달 10일부터 일본 도쿄 파르코 시부야점에서 선보이고 있는 ‘더현대 글로벌’ 팝업스토어 매출이 한 달 만에 13억원을 넘었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역대 파르코백화점에서 진행한 팝업스토어 중 매출 기준 1위다. 특히 개점 당일인 지난달 10일에는 3층 팝업스토어를 방문하기 위한 고객 대기줄이 지하 1층까지 이어졌고, 마뗑킴 매장이 문을 연 지난달 24일엔 3000명이 넘는 고객이 몰려 일본에서 열린 국내 패션 팝업스토어 중 최다 인원이 방문했다.

 

더현대 글로벌은 현대백화점이 경쟁력 있는 한국 토종 브랜드를 소싱해 해외 유명 리테일에서 매장을 운영하는 K콘텐츠 수출 플랫폼이다. 현대백화점이 통관을 포함한 수출에 관련된 제반 사항은 물론 해외 리테일과 직접 매장 운영 관련 협상을 진행하는 형태로 운영된다. 브랜드 입장에서는 해외시장 진출 초석을 다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다음 달 28일까지 진행 예정인 더현대 글로벌 팝업스토어는 다양한 K패션 브랜드를 일본 소비자에게 알리겠다는 취지에 맞춰 일주일 단위로 새로운 브랜드를 선보이고 있다.

 

지난달 10일부터 노이스, 마리떼프랑소와저버, 마뗑킴 등을 순차적으로 선보였고 향후 포츠포츠, 에버라인, 더바넷 등 K패션 브랜드가 들어설 예정이다. 특히 다음달 15일부터는 일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드라마 ‘선재 업고 튀어’ 매장도 운영할 계획이다.

 

더현대 글로벌의 이 같은 성공에 대해 현대백화점은 다양한 체험 콘텐츠를 앞세운 팝업스토어 운영 노하우와 일본 내 K콘텐츠 열풍이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더현대 글로벌이 기대 이상 주목을 받아 행사 종료 매출이 총 40억원 정도로 예상된다”며 “이후 태국에서 진행될 K콘텐츠 전문관도 성공적으로 수행해 고객에게 보다 더 다양한 콘텐츠를 선보일 수 있는 글로벌 플랫폼으로 거듭나겠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