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6.7℃
  • 맑음강릉 25.6℃
  • 맑음서울 21.1℃
  • 맑음대전 17.4℃
  • 맑음대구 19.9℃
  • 박무울산 18.0℃
  • 맑음광주 19.4℃
  • 구름많음부산 20.3℃
  • 맑음고창 16.5℃
  • 맑음제주 19.4℃
  • 맑음강화 18.0℃
  • 맑음보은 14.5℃
  • 맑음금산 14.7℃
  • 맑음강진군 16.4℃
  • 구름많음경주시 17.7℃
  • 구름많음거제 17.0℃
기상청 제공



금융당국 "취약층 어려움 가중...자영업자 두터운 보호 필요"

서민·자영업자 지원방안 마련 TF 출범

 

[FETV=권지현 기자] 금융당국이 서민과 자영업자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한 '맞춤형 채무조정 방안' 마련을 검토한다.


금융위원회는 28일 취약 계층 금융지원 방안을 마련하기 위한 ‘서민·자영업자 지원 태스크포스(TF)’ 1차 회의를 열고 서민층 자금공급 현황 등을 점검했다. 이번 회의에는 금융감독원·서민금융진흥원·신용회복위원회·한국자산관리공사·기업은행·신용보증기금 등이 참석했다.


이형주 금융위 상임위원은 "가계 소득 부진 등 거시적 불확실성과 함께 온라인 쇼핑 증가 등 구조적 변화에 따라 취약층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자영업자 등에 대한 두터운 보호가 그 어느 때보다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TF는 향후 서민·자영업자와 관련된 이슈 전반을 점검하고 지원방안 마련에 착수할 계획이다. 또 앞으로 3~4차례 회의를 통해 서민·자영업자 지원방안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자영업자와 서민의 경제여건에 대한 분석을 토대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분야를 구체적으로 선별해, 지원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는 ▲서민금융 공급과 고용지원을 통한 취약계층의 경제적 자립·상환능력 제고 ▲채무자 특성 반영 맞춤형 채무조정 ▲차주별 맞춤 금융지원과 정책서민금융의 안정적인 재원 확보 등 3가지 방향에 따라 지원방안을 모색한다.


금융위는 금융 유관기관과 기획재정부, 중소기업벤처부 등 관계부처와의 협업도 진행해 개선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