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5 (토)

  • 흐림동두천 19.5℃
  • 흐림강릉 16.5℃
  • 흐림서울 19.9℃
  • 흐림대전 19.5℃
  • 흐림대구 19.1℃
  • 구름많음울산 19.6℃
  • 맑음광주 21.7℃
  • 구름조금부산 20.8℃
  • 구름조금고창 ℃
  • 맑음제주 21.8℃
  • 흐림강화 18.5℃
  • 흐림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9.1℃
  • 구름조금강진군 22.1℃
  • 구름조금경주시 20.9℃
  • 흐림거제 20.0℃
기상청 제공


산업


삼성전자, 통신장비 사업 조직 경영효율화'..."5G 장비 투자 둔화"

[FETV=허지현 기자] 삼성전자의 통신장비 사업 조직이 경영 효율화에 들어갔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는 부서장 대상 경영설명회를 열어 타 사업부에서 온 직원들의 원대 복귀 등 인원 감축 방안과 각종 경비 절감 방안 등을 설명했다.

 

구체적으로 네트워크사업부 소속 직원 중 MX(모바일경험) 사업부 등에서 온 직원 가운데 희망자는 원래 소속 사업부로 복귀하는 방안, 임원 출장 시 비즈니스석 대신 이코노미석을 이용하고 숙소도 평사원 수준으로 이용하는 방안 등이 제시됐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는 5G 통신장비 시장이 성장하면서 미국 버라이즌, 일본 NTT도코모, 영국 보다폰, 미국 디시네트워크, 인도 에어텔, 미국 컴캐스트 등과 사업계약을 맺는 등 사업을 확장해왔다. 그러나 최근 글로벌 주요 통신사들의 5G 통신장비 투자가 마무리되면서 지난해부터 매출이 감소, 인력과 비용 절감 필요성이 제기됐다.

 

삼성전자 측은 "국내뿐만 아니라 에릭슨이나 노키아 등 세계 시장이 전반적으로 5G 통신장비 분야에서 긴축 경영에 들어갔다"며 "5G 통신장비 시장을 준비하면서 충원했던 인력을 희망자에 한해 원대복귀 조치하는 등의 방안이 이야기됐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