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8 (수)

  • 구름조금동두천 -0.5℃
  • 구름많음강릉 -1.2℃
  • 구름많음서울 3.3℃
  • 흐림대전 2.5℃
  • 맑음대구 -2.3℃
  • 맑음울산 -0.5℃
  • 구름많음광주 2.2℃
  • 맑음부산 3.2℃
  • 흐림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7.9℃
  • 구름많음강화 1.2℃
  • 흐림보은 1.9℃
  • 구름많음금산 -1.5℃
  • 구름많음강진군 4.3℃
  • 맑음경주시 -3.0℃
  • 맑음거제 0.6℃
기상청 제공



우리금융, 핀셋형 조직개편...은행, CIB그룹 출범

 

[FETV=권지현 기자] 우리금융그룹은 그룹 경영 효율성 제고를 위해 지주사와 은행의 조직개편 및 임원인사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우리금융 관계자는 "임종룡 회장의 지주사 경영방침인 전략 수립, 시너지 창출, 조직문화 혁신 등에 따라 이번 조직개편의 방향을 설정했으며, 조직 슬림화 지속과 함께 대대적 개편보다는 핀셋형 개편에 집중했다"고 말했다. 

 

먼저 그룹 M&A를 담당하는 ‘사업포트폴리오부’는 기존 미래사업추진부문에서 전략부문으로 재배치했다. 그룹 시너지를 담당하는 ‘시너지사업부’는 기존 전략부문에서 새롭게 재편된 성장지원부문(기존 미래사업추진부문)으로 재배치했으며, 기존 미래금융부와 디지털혁신부의 일부 기능을 재편한 ‘미래혁신부’는 디지털혁신부문(기존 디지털·IT부문)으로 재배치했다. 

 

또한 임종룡 회장 취임과 동시에 발족한 기업문화혁신TF는 ‘기업문화리더십센터’로 확대 개편해 그룹 경영진 후보군 육성 프로그램을 전담하는 역할을 부여했고, 기존 전략부문에 속했던 이사회사무국은 이사회 직속 조직으로 분리해 독립성을 더욱 강화했다.

 

한편 임원 이동은 부문장 1명만을 교체하는 소폭으로 조직 안정화를 꾀했다. 또한 부사장, 전무, 상무로 나뉘었던 임원 직위체계를 부사장으로 일원화했다.

 

우리은행도 지주사 전략방향에 맞춰 핵심사업 집중, 미래금융 선도, IT·디지털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향으로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먼저 국내영업부문은개인그룹, 자산관리그룹, 기관그룹, 부동산금융그룹으로, 기업투자금융부문은 CIB그룹, 중소기업그룹, 글로벌그룹으로 재편하는 등 영업진용을 정비했다.

 

특히 기업그룹과 IB그룹을 ‘CIB그룹’으로 통합했다. 기존 기업금융과 더불어 투자금융 및 해외투자업무 집중도를 높여 기업고객에 대한 차별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계획이다.

 

금융환경 변화에 맞춰 새로운 조직도 신설했다. ▲이종산업과 제휴 및 BaaS사업 확장을 위한 신사업제휴추진부 ▲중견기업에 대한 맞춤형 금융지원 전담조직 ▲미래고객(8~20세)을 위한 전담조직 신설 등도 이번 조직개편에 포함했다.

 

한편 은행도 부행장, 부행장보로 나뉘었던 임원 직위체계를 부행장으로 일원화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조직개편을 통해 기업고객의 다양한 금융니즈를 충족하고, 기업성장단계별 최적화된 금융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며 "미래금융 선도는 물론 IT·디지털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더 나은 금융서비스로 고객과 함께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