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흐림동두천 -2.0℃
  • 흐림강릉 -2.5℃
  • 구름많음서울 -0.6℃
  • 흐림대전 1.3℃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2.5℃
  • 흐림광주 2.7℃
  • 흐림부산 3.1℃
  • 흐림고창 3.2℃
  • 제주 7.2℃
  • 구름많음강화 -1.4℃
  • 흐림보은 0.9℃
  • 흐림금산 1.4℃
  • 흐림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6℃
기상청 제공



3분기 은행 부실채권비율 0.44%...신규 부실 4.3조원

 

[FETV=권지현 기자] 올해 9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부실채권(NPL) 비율이 전분기보다 소폭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9월 말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은 0.44%로 지난 분기 말(0.41%) 대비 0.03%포인트(p) 상승했다. 이는 1년 전 같은 기간(0.38%)과 비교하면 0.06%p 상승한 수치다.

 

부실채권(고정이하여신)은 11조5000억원으로 직전 분기보다 1조원 늘었다. 기업여신이 9조원, 가계여신이 2조3000억원, 신용카드가 2000억원으로 모두 소폭 증가했다.

 

올해 3분기 중 신규 발생한 부실채권은 4조3000억원으로 전분기(4조원) 보다 3000억원 늘었고, 가계여신 신규 부실은 1조1000억원으로 전분기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같은 기간 부실채권 정리 규모는 3조3000억원으로 전 분기 대비 6000억원 감소했다.

 


부문별 부실채권 비율을 보면 기업여신 부실채권비율이 0.53%로 전 분기 말 대비 0.04%p 늘었고, 가계여신 부실채권 비율은 0.25%로 전 분기 말보다 0.01%p 상승했다.


신용카드 채권 부실채권비율은 1.36%로, 전 분기 말 대비 0.09%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 9월 말 국내은행의 대손충당금 잔액은 24조7000억원으로 전 분기 말보다 9000억원 증가했다. 부실채권이 증가하며 대손충당금 적립률은 215.3%로 전 분기 말 대비 11.1%p 떨어졌지만 여전히 예년 대비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금감원은 9월 말 기준 국내은행의 부실채권비율이 전 분기 말 대비 상승했으나 코로나 이전(2019년 말 0.77%)과 비교할 때 크게 낮은 수준이라고 평가했다.


대손충당금 적립률도 부실채권 비율 상승 등으로 3분기 들어 하락했으나 예년과 비교할 때 높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