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4 (목)

  • 구름조금동두천 29.6℃
  • 구름조금강릉 34.0℃
  • 맑음서울 31.3℃
  • 구름많음대전 31.8℃
  • 구름많음대구 34.6℃
  • 맑음울산 32.9℃
  • 구름많음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28.9℃
  • 구름많음고창 30.9℃
  • 구름조금제주 32.7℃
  • 구름조금강화 28.2℃
  • 구름조금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29.9℃
  • 구름조금강진군 30.3℃
  • 구름조금경주시 34.4℃
  • 구름많음거제 28.5℃
기상청 제공


재계


이재용, 日 경제단체 게이단렌 회장단과 이틀연속 회동

 

[FETV=김수식 기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일본 기업인 단체 ‘게이단렌’(經團連) 회장단과 만났다.

 

이 부회장은 지난 4일 한일재계회의 참석차 방한한 도쿠라 마사카즈 게이단렌 회장과 만찬 회동을 자졌다. 이 부회장과 도쿠라 회장은 이날 한일 기업 간 교류 활성화와 공급망 안정을 위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쿠라 회장은 스미토모화학 회장으로, 삼성과 오랜 인연이 있다. 스미토모화학은 삼성전자에 올레드(OLED) 스마트폰용 편광필름을 공급하고 있다.

 

더불어, 이 부회장은 5일 히가시하라 도시아키 게이단렌 부회장 겸 히타치그룹 회장과 오찬 회동을 가졌다. 두 사람은 식사를 함께하며 양사간 반도체 협력 방안에 대해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일본 최대의 전자제품 제조사인 히타치에 반도체를 납품하고 있다.

 

이 부회장은 게이단렌 임원진을 만나 한일 기업간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눈건 2019년 12월 이후 3년여 만이다.

 

앞서 이 부회장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한일 관계가 사상 최악으로 치닫고 있던 2019년 9월 한국 기업인으로는 유일하게 일본 재계의 초청을 받아 ‘2019 일본 럭비 월드컵’ 개회식과 개막전을 참관했다.

 

이 부회장은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과도 긴밀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손 회장은 2013년, 2014년, 2019년 한국을 찾았을 때 이 부회장을 만나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이 부회장은 매년 봄 일본의 주요 고객사들을 방문해 신춘 인사회를 하기도 하고, 일본의 유력 부품·소재 기업들과도 정기적으로 교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1993년 고 이건희 회장이 신경영을 선포하며 출범시킨 일본 핵심 전자부품 업체들과의 협력체 ‘LJF’(Lee Kunhee Japanese Friends) 회원사들과도 지속해서 교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