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18 (수)

  • 맑음동두천 18.6℃
  • 맑음강릉 24.0℃
  • 맑음서울 20.5℃
  • 맑음대전 22.0℃
  • 맑음대구 25.5℃
  • 맑음울산 21.6℃
  • 맑음광주 20.7℃
  • 맑음부산 17.7℃
  • 맑음고창 19.7℃
  • 구름조금제주 21.3℃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8.4℃
  • 맑음금산 22.2℃
  • 맑음강진군 18.8℃
  • 맑음경주시 22.0℃
  • 맑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우리금융, 행장 후보 3명 확정...이원덕·박화재·전상욱

 

[FETV=권지현 기자] 우리은행장 후보가 이원덕 우리금융그룹 수석부사장과 박화재 우리은행 여신지원그룹 집행부행장, 전상욱 리스크관리그룹 부행장보 3명으로 압축됐다. 권광석 현재 우리은행장은 이번 후보군에서 제외됐다. 

 

28일 금융권에 따르면 우리금융의 자회사 대표이사 후보추천위원회(자추위)는 27일부터 이날까지 이틀에 걸쳐 이들 3명을 차기 행장의 최종 후보군(숏리스트)으로 확정했다. 자추위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과 사외이사 6명(노성태·박상용·정찬용·장동우·신요환·윤인섭)으로 구성돼 있다. 자추위는 올해 초 임기가 만료되는 우리은행, 우리종합금융 등 8개 자회사의 최고경영자(CEO)를 추천한다. 


이 후보는 우리은행 전략사업부를 거쳐 미래전략단장, 경영기획그룹 부행장 등을 지낸 뒤 현재 우리금융 업무총괄 수석부사장을 역임 중이다. 박 후보는 우리은행 주택금융사업단과 경기남부영업본부 등을 거쳐 현재 여신지원그룹 집행부행장을 맡고 있다. 전 후보는 2011∼2019년 우리금융경영연구소 재직 후 우리은행으로 자리를 옮겨 리스크관리그룹에서 근무했다.

 

우리금융은 늦어도 내달 말까지 최종 행장 후보 1명을 선정할 것이란 전망이다. 최종 후보는 오는 3월 열리는 주주총회에서 선임된다. 현재 권 행장의 임기는 3월 말까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