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30 (금)

  • 흐림동두천 28.1℃
  • 흐림강릉 28.9℃
  • 흐림서울 30.6℃
  • 맑음대전 30.2℃
  • 구름많음대구 29.9℃
  • 맑음울산 26.7℃
  • 광주 27.3℃
  • 구름많음부산 27.0℃
  • 구름많음고창 25.7℃
  • 구름많음제주 28.3℃
  • 흐림강화 27.6℃
  • 맑음보은 26.0℃
  • 구름조금금산 27.9℃
  • 흐림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6.5℃
기상청 제공


금융당국,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 활동 종료..."자본시장 건전성 개선"

 

[FETV=이가람 기자] 금융당국이 지난해 10월부터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에 나선 결과 시장 경보조치 발동 건수와 불공정 거래 의심 상장사 수가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금융위원회는 금융감독원, 한국거래소, 한국금융투자협회와 함께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단 4차 회의를 열고 성과를 점검했다. 

 

먼저 월평균 시장경보조치 발동 건수가 지난해 상반기 1023건→하반기 497건→올해 상반기 274건으로 줄었다. 단 1년 만에 73.2% 감소했다. 불공정거래 의심 상장사 수도 월평균 지난해 12월 39개에서 올해 6월 13개로 축소됐다.

 

또 불법·불건전행위 및 테마주 집중신고기간을 운영해 자본시장 건전성을 높였다. 금감원에 1400여건과 거래소에 700여건의 관련 신고가 접수됐다. 이 가운데 11건은 금감원이 조사에 착수했고 44건은 거래소가 시장 감시에 활용했다.

 

감시 대상 테마주는 189개 종목이 새롭게 추가돼 총 511개 종목을 모니터링 했다. 특히 불공정거래가 의심되는 종목과 계좌에 대해 시장경보 2195건을 내렸다. 예방조치는 2425건을 수행했다. 시장질서교란 행위자 9명에 대해서는 총 9억5000여만원의 과징금도 부과했다. 향후 불공정 거래자에 대한 자본시장 참여 제한 등 다양한 제재 수단 도입도 검토될 계획이다.

 

증권시장 불법‧불건전행위 집중대응단은 이날 회의를 끝으로 공식적인 활동을 마치게 된다.

 

이명순 금융위 증권선물위원회 상임위원은 “자본시장 저변이 크게 확대되는 상황에서 불공정거래에 대한 엄정한 대응체계를 갖추는 것은 자본시장 선진화를 위해 반드시 필요하다”며 “불공정거래 대응 시스템이 시장에 착근되도록 제반노력을 지속하고, 불공정거래행위 제재의 실효성을 제고하기 위한 과징금 제도가 조속히 도입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