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구름많음동두천 19.3℃
  • 구름많음강릉 18.8℃
  • 맑음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3.1℃
  • 구름조금대구 19.8℃
  • 구름많음울산 17.7℃
  • 구름많음광주 22.6℃
  • 구름조금부산 20.2℃
  • 구름많음고창 23.0℃
  • 맑음제주 23.0℃
  • 구름많음강화 19.0℃
  • 구름많음보은 17.9℃
  • 구름많음금산 19.1℃
  • 구름많음강진군 19.3℃
  • 구름많음경주시 16.6℃
  • 구름많음거제 20.8℃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삼성중공업, 세계유일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완공

[FETV=김현호 기자] 삼성중공업이 12일, 거제조선소에서 정진택 사장 주관으로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 완공식을 거행했다.

 

 

이 날 행사에는 한국가스공사, CELSIUS(셀시우스, 덴마크), MARAN(마란, 그리스), ENI(이엔아이, 이탈리아) 등 국내외 주요 선주사와 세계 각국 선급(ABS, BV, DNV, KR, LR) 관계자들이 대거 참석했다

 

2019년 7월에 착공해 약 2년만에 완공한 이 실증 설비는 거제조선소 내 3630㎡(약 1100평) 부지에 조성됐다. 이 설비는 천연가스(NG)의 생산부터 운송, 저장, 공급에 이르는 'LNG 밸류 체인(Value Chain)' 각각에 필요한 핵심 기술을 개발하고 검증하는 세계 유일의 조선∙해양 통합 LNG R&D 기능을 수행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삼성중공업은 지난 30년간 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LNG운반선, LNG연료추진선과 같은 친환경 제품에 대한 기술 격차를 벌려 시장 지배력을 더욱 확고히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실증 설비 완공으로 ▲천연가스 액화 및 재액화 공정 ▲가스 엔진-연료공급 시스템 ▲극저온 단열 저장 용기 ▲재기화-냉열발전 등 요소 기술의 고도화 및 관련 기자재 국산화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예상된다.

 

정진택 삼성중공업 사장은 "조선사 유일의 독자 개발 천연가스 액화공정 'SENSE-Ⅳ'와 세계 최초 냉열발전 재기화 시스템 'S-REGAS(CGR)' 모두 이 곳 실증 설비를 통해 신뢰성을 갖춘 기술로 탄생했다"며 "조선해양 LNG 통합 실증 설비는 삼성중공업과 고객사의 ESG 경영 가치를 실현하는 LNG 기술 혁신의 산실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은 대형 LNG운반선 시장에서 170척이 넘는 실적을 보유해 전세계 시장 점유율은 23%에 달한다. 또 세계 최초로 FLNG(부유식 액화천연가스 생산 설비)를 설계, 건조하는 등 조선∙해양 LNG 시장에서 기술을 선도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