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17.3℃
  • 연무서울 24.3℃
  • 흐림대전 20.6℃
  • 대구 17.6℃
  • 울산 18.2℃
  • 광주 20.3℃
  • 부산 18.4℃
  • 흐림고창 21.5℃
  • 구름조금제주 28.3℃
  • 흐림강화 22.6℃
  • 흐림보은 18.5℃
  • 흐림금산 20.2℃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17.8℃
  • 흐림거제 18.2℃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삼성중공업, 1Q 적자 5068억원…무상감자·유상증자 동시 추진

[FETV=김현호 기자] 삼성중공업 1분기 1조5746억원의 매출과 5068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고 4일 밝혔다. 이와 함께 무상 감자를 실시해 재무건전성을 높이고 유상증자를 통해 자본 조달에 나서기로 했다. 
 

 

삼성중공업은 지난해 코로나 팬데믹 및 저유가 영향으로 수주가 급감해 2022년까지 도크 공백이 우려되는 상황이 초래됐다. 이로 인해 도크 가동율을 높이기 위한 긴급 물량 확보 과정에 일부 선종에서 발생한 공사손실 충당금을 1분기에 설정하게 됐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강재가 인상에 따른 원가 상승 ▲공사손실 충당금 및 고정비 부담 ▲재고자산 드릴십 5척에 대한 평가손실 등을 반영한 결과로 적자가 발생했다고 전했다.

 

또 올해 상반기 강재가 인상이 예상 폭을 훨씬 웃돌아 제조원가가 크게 상승하며 적자 폭을 키웠다. 이어 지난해 유럽계 매수처와 드릴십 3척의 매각에 합의하였으나 4월말 계약금 입금 기한이 경과함에 따라 재고자산 공정가치 평가에 따른 손실을 1분기에 인식했다. 하지만 기존 협상처를 포함해 복수의 다른 매수 희망처와도 매각 및 용선 협상을 다각도로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올 들어 한국 조선사들이 일감 부족을 상당 부분 해소했고 향후 발주 증가 및 선가 상승 전망도 긍정적"이라며 "2분기부터 수익성 위주의 선별 수주가 가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중공업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해 액면가 감액(5:1) 방식의 무상 감자를 실시하고 약 1조원 규모의 유상 증자도 추진하기로 했다. 무상감자는 자본 결손 보전과 함께 재무구조 개선을 통해 자본 조달과 이익 배당을 원활히 하기 위해 실행한다.

 

이는 자본과 유동성을 확충해 재무 건전성을 높여 그간의 실적부진에 따른 금융권의 우려를 해소하고 추가로 확보한 재원은 차세대 친환경 선박 개발과 스마트 야드 구축 등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투자자금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다. 이 감자 방식은 통상적인 발행주식 감소와 달리 감자 후 발행주식수의 변동이 없고 주식 평가 금액이 동일해 주주입장에서 지분가치가 훼손되지 않는 특징이 있다.

 

삼성중공업은 감자를 통해 발생한 납입자본금 감액분 2조5000억원을 자본잉여금으로 전환해 향후 자본잠식 우려에서 완전히 벗어난다는 계획이다. 삼성중공업 관계자는 "추가 자본 확충은 경영 정상화를 위한 선제적이고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액면가액 무상 감자 역시 재무 건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고심한 끝에 나온 방안"이라고 강조했다.

 

무상 감자는 주주총회 결의 사항으로 6월 개최될 임시주총 승인 후 절차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며 유상 증자는 임시주총에서 수권주식수 확대를 의결한 후 일정 등 세부 계획을 확정하여 실행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