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19.7℃
  • 흐림강릉 17.0℃
  • 서울 20.8℃
  • 흐림대전 23.7℃
  • 박무대구 21.7℃
  • 박무울산 19.3℃
  • 흐림광주 22.9℃
  • 박무부산 19.0℃
  • 흐림고창 22.7℃
  • 제주 20.9℃
  • 흐림강화 19.9℃
  • 흐림보은 20.7℃
  • 흐림금산 22.9℃
  • 구름많음강진군 21.6℃
  • 구름많음경주시 22.1℃
  • 구름많음거제 20.1℃
기상청 제공

통신


SKT, 자사주 2조6000억원 소각 결정

4대그룹 자사주 소각 사례 중 최대 물량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 의지 표명 재확인

[FETV=최유미 기자] SK텔레콤이 6일 약 2조6000억 원 규모의 자사주 869만주를 소각한다. 이는 사실상 기존 보유 자사주의 전량, 발행주식 총수의 10.8%에 해당하는 규모다. 국내 4대그룹 자사주 소각 사례 중 발행주식 총수 대비 최대 물량으로 금액으로는 삼성전자 자사주 소각에 이어 두번째로 크다.

 

자사주 소각은 기업이 보유한 자사의 주식을 소각해 유통 주식주를 줄임으로써 주주들이 보유중인 기존 주식의 가치는 상승, 주가에 호재로 작용한다. 이번 소각으로 SKT 발행 주식 총수는 기존 8075만주에서 7206만주로 감소하게 된다.

 

이번 자사주 소각은 지난 4월 인적분할 추진 발표에 이어 기업가치 및 주주가치 제고를 위한 SK텔레콤의 확고한 의지 표명으로 해석된다. 또 SK그룹이 그동안 선진화된 주주환원 정책의 일환으로 강조해온 ESG 경영과도 맥을 같이 하는 대목이다.

 

SK텔레콤은 소각 후 잔여 자사주 90만주에 대해서는 향후 ‘구성원 주주참여 프로그램’과 기부여한 스톡옵션 등에 중장기적으로 활용된다. ‘구성원 주주참여 프로그램’은 구성원들이 성과급의 일정 비율을 현금 대신 회사 주식으로도 받는 제도다. 이와 관련, 실행 주식은 12.1만주 규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