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흐림동두천 16.1℃
  • 흐림강릉 19.6℃
  • 구름많음서울 19.2℃
  • 박무대전 19.0℃
  • 대구 18.2℃
  • 울산 17.5℃
  • 광주 18.1℃
  • 부산 18.7℃
  • 흐림고창 18.3℃
  • 제주 19.0℃
  • 구름많음강화 16.2℃
  • 흐림보은 16.2℃
  • 흐림금산 17.5℃
  • 흐림강진군 17.1℃
  • 구름많음경주시 17.7℃
  • 맑음거제 18.1℃
기상청 제공

식품


"초콜릿과 츄러스를 동시에" 오리온, ‘꼬북칩 초코츄러스맛’ 출시

 

[FETV=김윤섭 기자] 오리온은 네 겹의 바삭한 식감에 진한 초콜릿과 츄러스 특유의 달콤한 맛 이 절묘한 조화를 이룬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을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꼬북칩 초코츄러스맛은 네 겹의 칩에 한겹 한겹 초콜릿을 발라 진한 초콜릿 풍미를 살리고 츄러스 특유의 달콤한 슈가토핑을 뿌려 완성했다.

 

오리온은 초콜릿을 얇고 고르게 바를 수 있는 설비를 자체 개발했다고. 달콤함을 극대화하고 츄러스 고유의 식감을 살리기 위해 최적의 슈가토핑 입도(입자의 크기)를 찾아 사용했다. 더불어 과자 겹의 두께를 더 얇게 만들어 더욱 가벼운 식감의 츄러스 스낵을 완성했다.

 

오리온은 츄러스 전문점이 생기는 등 츄러스가 남녀노소 모두가 즐기는 길거리 간식으로 꾸준히 인기를 끄는 것에 착안, 초콜릿을 더해 대중적인 맛의 스낵으로 구현했다. 개발 단계에서 실시한 소비자 조사에서도 “진하게 느껴지는 달콤함이 좋다”, ‘맛없을 수 없는 초콜릿과 츄러스의 조합” 등 호평을 받았다고.

 

꼬북칩은 8년의 개발 기간과 100억 원의 투자를 통해 지난 2017년 3월 국내 제과 시장에 처음으로 선보인 네 겹 스낵이다. 홑겹의 스낵 2~3개를 한 번에 먹는 듯한 독특하고 차별화된 식감과 겹겹마다 배어든 풍부한 시즈닝으로 새로운 식감 트렌드를 주도하며 국민 과자로 자리매김했다.

 

중국에서는 2018년 5월 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된 이후 8000만 봉 이상 판매됐다. 또 미국, 캐나다 등 총 12개국에 수출되며 수출로만 누적매출액 100억 원을 돌파한 바 있다. 특히 스낵 본고장 미국에서 전에 없던 식감으로 현지인들에게 호평 받으며, 샌프란시스코, 로스앤젤레스, 뉴욕 등으로 판매처를 확장해 나가는 등 해외시장에서 입지를 넓히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달콤한 맛을 좋아하는 1020세대 소비층을 겨냥해 대표적인 길거리 간식 츄러스를 활용한 신제품을 선보이게 됐다”며 “출시 초기부터 ‘테마파크형 스낵’ 등 애칭을 얻으며 남다른 반응을 얻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