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5.0℃
  • 흐림강릉 24.2℃
  • 서울 26.1℃
  • 구름많음대전 25.4℃
  • 구름조금대구 28.0℃
  • 구름조금울산 27.2℃
  • 구름많음광주 27.7℃
  • 구름조금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7℃
  • 구름많음제주 30.2℃
  • 흐림강화 24.6℃
  • 구름조금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5.0℃
  • 구름많음강진군 27.6℃
  • 구름많음경주시 26.2℃
  • 구름조금거제 27.0℃
기상청 제공


한국 2분기 경제 성장률 3.3% 하락에도 14개국 중 2위

 

[FETV=이가람 기자] 올해 2분기 한국의 경제 성장률이 국내총생산(GDP)을 발표한 14개 국가 중 두 번째로 높은 -3.3%를 기록한 것으로 확인됐다. 
 
2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에 따르면 올 2분기 14개 국가의 경제 성장률은 전 분기 대비 중국(+11.5%), 한국(-3.3%), 체코(-8.4%), 미국(-9.5%), 독일(-10.1%), 오스트리아(-10.7%), 캐나다(-12%), 벨기에(-12.2%), 이탈리아(-12.4%), 프랑스(-13.8%), 핀란드(-13.8%), 포르투갈(-14.1%), 멕시코(-17.3%), 스페인(-18.5%) 순으로 조사됐다. 이 14개 국가의 경제 성장률 평균은 -9.6%다.

 

중국이 코로나19 피해를 빠르게 회복하며 약 11% 상승했고, 한국은 -3.3% 떨어졌지만 중국의 뒤를 이어 2위에 올랐다.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유럽 선진국과 비교해도 하락폭이 작았다. 

 

과거 한국은 글로벌 경기가 흔들릴 때마다 성장률이 크게 떨어졌다. 지난 2008년 4분기 글로벌 금융위기 때에는 -3.3%를 기록하며 위기를 불러일으킨 미국(-2.2%), 같은 아시아 국가인 일본(-2.4%) 보다 부진한 양상을 나타냈다. 하지만 전 세계가 코로나19 사태를 겪고 있는 올해는 사뭇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한국은 코로나19 확산에 빠르게 대처하며 감염 속도를 늦췄고, 국경 봉쇄를 하지 않아 소비 위축이 극단적이지 않았다. 또 경기 급반등에 성공한 중국의 영향을 받아 수출 지표가 개선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안심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주장한다. 성장률이 급락한 미국이 반등을 시도하면서 3분기에는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