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9 (수)

  • 맑음동두천 3.0℃
  • 맑음강릉 8.5℃
  • 구름많음서울 2.8℃
  • 흐림대전 4.8℃
  • 맑음대구 7.6℃
  • 구름조금울산 8.9℃
  • 맑음광주 5.9℃
  • 구름조금부산 9.5℃
  • 맑음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9.0℃
  • 흐림강화 1.6℃
  • 구름조금보은 4.2℃
  • 맑음금산 6.3℃
  • 구름많음강진군 8.7℃
  • 맑음경주시 7.5℃
  • 구름조금거제 7.8℃
기상청 제공

재계

조원태 향해 견제구 날린 조현아...대한항공 전문경영인 추천

 

[FETV=김현호 기자] 조현아·KCGI·반도건설 연합군이 대한항공 경영정상화를 위해 3인의 사내이사와 1명의 기타비상무이사, 4명의 사외이사 등 7명의 전문경영인을 추천했다. 자신의 향해 반격을 개시한 동생 조원태 한진그룹회장을 향해 사실상 회심의 견제구를 날린 셈이다. 

 

연합군은 13일, 주주제안을 한진그룹의 지주회사인 한진칼에 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오직 한진그룹의 정상화라는 확고하고 단일한 목적을 가지고 저희가 담을 수 있는 최대한의 진정성을 담아 이를 마련하고자 노력했다”고 밝혔다.

 

이미 연합군은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체제에서 대한항공의 경영정상화가 어렵다고 판단한 상태다. 이에 따라 사내이사를 발표하면서 전문경영인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3명의 사내이사는 김신배 SK그룹 부회장, 배경태 전 삼성전자 부사장, 김치훈 대한항공 전 상무가 선정됐다. 이어 기타 비상무이사에는 함철호 티웨이항공 전 대표가 내정됐다.

 

사외이사 후보에는 서윤석 이화여대 교수와 여은정 중앙대 교수, 이형석 수원대 교수, 구본주 법무법인 사람과 사람 변호사 등 4명을 추천했다. 연합군은 사내·사외이사 후보를 발표하면서 참신하고 능력 있는 이사진을 구축하기위해 최선을 다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대주주 중심의 경영에서 벗어나 이사회 중심의 경영으로 나아가겠다고 선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