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많음동두천 26.3℃
  • 구름조금강릉 32.8℃
  • 구름조금서울 28.0℃
  • 구름조금대전 31.7℃
  • 구름많음대구 33.4℃
  • 구름많음울산 25.7℃
  • 구름많음광주 30.8℃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2℃
  • 맑음제주 25.0℃
  • 흐림강화 21.7℃
  • 맑음보은 30.7℃
  • 맑음금산 31.0℃
  • 구름조금강진군 27.0℃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5.4℃
기상청 제공


재계


故 조석래 명예회장 8000억 지분상속, 효성 3형제 고루 분배

[FETV=박제성 기자] 고(故)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의 8000억원 상당의 지분 상속이 마무리됐다. 조 명예회장의 유언대로 3형제 모두에게 지분 상속이 나눠졌다. 

 

30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조 명예회장의 장남인 효성 조현주 회장의 효성 지분은 22.59%에서 33.03%로 늘었다. 계열사인 효성티앤씨 지분은 14.59%에서 20.32%, 효성중공업 지분은 5.84%에서 14.89%로, 효성화학 지분은 7.37%에서 12.40%로 각각 늘었다. 

 

3째인 조현상 효성 부회장의 효성첨단소재 지분은 12.21%에서 22.53%로 늘었다.

 

형제의 난을 일으켰던 차남 조현문 효성 전 부사장도 조 명예회장의 유언대로 상속을 받았다. 조 전 부사장은 효성티앤씨 지분 3.37%, 효성중공업 지분 1.5%, 효성화학 지분 1.26%을 받는다.

 

조 명예회장이 살아생전 보유했던 지분은 효성 10.14%, 효성중공업 10.55%, 효성첨단소재 10.32%, 효성티앤씨 9.09% 등이다. 

 

한편 효성은 오는 7월 1일 기존 지주인 효성과 신설 지주인 HS효성의 투트랙 방식의 인적분할을 추진할 방침이다. 분할 완료 시 조 회장은 지주회사 효성과 계열사인 효성티앤씨, 효성화학의 이끈다. 3째인 조 부회장은 HS효성과 효성첨단소재를 맡는다. 

 

앞서 조 명예회장은  “(유언장) 부모·형제 인연은 천륜이다. 어떤 일이 있더라도 형제간 우애를 반드시 지켜 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