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5.6℃
  • 구름조금강릉 22.1℃
  • 구름조금서울 27.2℃
  • 맑음대전 24.1℃
  • 박무대구 22.8℃
  • 울산 22.4℃
  • 천둥번개광주 23.9℃
  • 부산 22.6℃
  • 흐림고창 25.3℃
  • 흐림제주 25.9℃
  • 맑음강화 23.6℃
  • 맑음보은 23.4℃
  • 구름많음금산 22.0℃
  • 흐림강진군 23.7℃
  • 구름조금경주시 22.2℃
  • 흐림거제 22.2℃
기상청 제공


의료·제약


한미약품 창업주 일가 “합심해 상속세 2644억 해결하겠다”

[FETV=박지수 기자] 한미약품그룹 창업주 가족인 송영숙 회장과 송 회장의 자녀인 임종윤·주현·종훈이 ‘합심’해 상속세 문제를 해결해 나가기로 했다고 30일 밝혔다.

한미사이언스는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취득 및 배당도 적극적으로 검토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한미약품그룹 창업주인 고(故) 임성기 회장이 지난 2020년 8월 타계하면서, 부인인 송 회장과 임종윤·주현·종훈 세 자녀는 임 회장이 보유한 한미약품그룹 지주사 한미사이언스 지분 2308만여 주(당시 지분율 34.29%)를 상속받게 됐다.

이 과정에서 이들은 약 5400억원 규모 상속세 납부 부담을 안게 됐다. 이들은 상속세를 5년 동안 분할해서 납부하기로 하고, 지난 3년 동안 두 차례 상속세를 납부했다. 현재 남아있는 상속세는 약 2644억원이다. 이들은 이 가운데 올해 납부해야할 700억원 규모 3차 상속세를 연말까지 납부하는 것으로 미뤘다.

송 회장은 지금까지 상속세 1120억원을 납부했으며, 임종윤·종훈·주현 남매는 각각 520억원, 510억원, 570억원을 냈다. 재원은 은행·증권사 주식담보대출을 최대한으로 끌어서 활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렇게 받은 대출이 4000억원이 넘는 데다 주가가 상속 시점에 비해 많이 하락해 추가 주식담보 대출 여력도 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부터 주식담보대출 계약 만기가 도래하는 것도 부담이다. 임종윤 한미사이언스 이사가 NH투자증권과 체결한 80억원 규모의 대출계약이 이날 만료되고, 내달 하나증권(55억원) 미래에셋증권(61억원) 한국증권금융(115억원) NH투자증권(110억원)과의 대출계약이 만기된다. 동생인 임종훈 한미약품 대표도 NH투자증권(35억원), 삼성증권(30억원)에 대출금을 갚아야 한다.

 

일각에서는 주가 하락으로 담보 비율이 떨어지면서 대주주 지분에 대한 강제 반대 매매가 이뤄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