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2.24 (토)

  • 구름조금동두천 -2.8℃
  • 흐림강릉 -2.2℃
  • 구름많음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1.2℃
  • 흐림대구 2.5℃
  • 흐림울산 2.5℃
  • 광주 2.6℃
  • 흐림부산 3.0℃
  • 흐림고창 2.7℃
  • 제주 6.9℃
  • 구름많음강화 -1.5℃
  • 흐림보은 0.8℃
  • 흐림금산 1.1℃
  • 흐림강진군 3.3℃
  • 흐림경주시 2.1℃
  • 흐림거제 3.7℃
기상청 제공



'창업동지' 최현만, 미래에셋운용 지분 전량 매각

 

[FETV=심준보 기자] 박현주 미래에셋그룹 회장의 창업 동지인 최현만 전 미래에셋증권 회장(현 고문·사진)이 미래에셋자산운용 보유 주식을 모두 매각했다. 


11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박 회장 가족기업인 미래에셋컨설팅은 지난달 20일 이사회를 열고 최 전 회장 등 개인주주 3명으로부터 미래에셋자산운용 35만5911주를 주당 15만2345원에 취득하기로 결정했다. 해당 지분을 사들인 미래에셋컨설팅의 미래에셋자산운용 지분율이 36.92%로 높아졌다. 미래에셋컨설팅은 박 회장이 지분 48.63%를, 부인 김미경 씨가 지분 10.24%를 보유한 회사다.


최 전 회장은 자신이 가지고 있던 29만5055주(2.17%)를 모두 처분해 449억원 가량을 손에 넣게 됐다.

 

업계에서는 박 회장의 가족 회사가 최 전 회장의 지분 전량을 되사준 것은 그룹 창립 멤버에 대한 일종의 배려로 보고 있다.  통상 비상장 계열사의 경우 상장 전까진 투자금 회수(엑시트)가 사실상 어렵기 때문이다. 

 

최 전 회장은 동원증권(현 한국투자증권) 서초지점장으로 근무하다 1997년 박 회장과 함께 미래에셋그룹 창립멤버로 참여했다.  이후 지난 26년간 미래에셋그룹에 몸담았던 최 전 회장은 지난 10월 조웅기 부회장 및 미래에셋자산운용 최경주 부회장 등 미래에셋 창업 멤버들과 함께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 고문을 맡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