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2 (수)

  • 구름조금동두천 28.0℃
  • 맑음강릉 32.5℃
  • 구름조금서울 27.9℃
  • 맑음대전 27.0℃
  • 맑음대구 30.1℃
  • 맑음울산 29.7℃
  • 맑음광주 28.1℃
  • 맑음부산 28.2℃
  • 맑음고창 26.9℃
  • 박무제주 22.7℃
  • 맑음강화 25.2℃
  • 맑음보은 26.2℃
  • 맑음금산 27.6℃
  • 맑음강진군 27.9℃
  • 맑음경주시 31.1℃
  • 맑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유통


SK스퀘어, 큐텐과 11번가 지분 협상 사실상 결렬

새 투자자로 아마존·알리바바 등 물망

[FETV=박지수 기자] 온라인 쇼핑몰 11번가와 큐텐 간 투자 협상이 사실상 결렬됐다.

 

2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11번가의 모기업인 SK스퀘어는 최근 큐텐에 협상 중단을 통보했다. 양측은 기업 가치 측정을 위한 상호 실사 후 지분 교환율에 대한 협상을 이어갔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진다.

 

SK스퀘어는 지난 9월부터 재무적 투자자(FI)인 나일홀딩스 컨소시엄이 보유한 지분 18.18%를 큐텐에 지분 교환 방식으로 넘기는 방안을 두고 실사까지 진행했으나, 협상 과정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업계에서는 양측 간 협상이 재개될 가능성은 희박한 것으로 보고 있다.

 

국민연금과 새마을금고, 사모펀드 운용사인 에이치앤큐(H&Q) 코리아 등으로 구성된 나일홀딩스 컨소시엄은 지난 2018년 5000억원을 투자하며 11번가의 지분을 취득했다. 당시 해당 컨소시엄으로부터 투자 받으면서 5년 내 기업공개(IPO)를 조건으로 내걸었는데, 해당 기한(올해 9월 30일) 내 IPO가 어려워지자 지분 매각으로 방향을 틀었다.

 

큐텐과 협상이 결렬됨에 따라 SK스퀘어는 새 투자자나 지분 인수 희망자를 찾아야 한다. 업계에선 11번가와 전략적 협력 관계에 있는 미국 아마존과 중국 알리익스프레스의 모기업 알리바바 등이 차후 인수에 나설 가능성이 있는 기업으로 거론된다.

 

새 투자자가 정해지지 않을 경우 SK스퀘어는 계약 조건에 따라 FI의 지분을 다시 사들여야 할 수 있다. FI는 또 보유 지분 외에 SK스퀘어가 보유하고 있는 11번가 지분까지 동시에 제삼자에 매각하는 ‘동반매도보유권’을 행사할 수도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