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5 (수)

  • 흐림동두천 16.3℃
  • 흐림강릉 13.2℃
  • 구름조금서울 19.3℃
  • 맑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8.8℃
  • 구름많음울산 18.2℃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7℃
  • 맑음고창 17.2℃
  • 구름조금제주 20.8℃
  • 구름조금강화 17.4℃
  • 구름조금보은 18.2℃
  • 구름조금금산 18.7℃
  • 맑음강진군 19.7℃
  • 구름많음경주시 18.1℃
  • 구름조금거제 19.6℃
기상청 제공



ABL생명, 최대 1200억원 후순위채 발행…노조 5억 매입

 

[FETV=장기영 기자] ABL생명은 내년 보험 국제회계기준(IFRS17)과 신(新)지급여력제도(K-ICS) 도입에 대비해 최대 1200억원 규모의 후순위채를 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후순위채는 공모 방식으로 오는 29일 발행될 예정이다. 후순위채 신용등급은 ‘A0’(안정적), 이자율은 고정금리 6.7%다. 만기는 10년이며, 5년 경과 후 조기 상환이 가능하다.

 

ABL생명은 2023년 IFRS17과 K-ICS 시행을 앞두고 자본을 확충하기 위해 후순위채를 발행하기로 했다.

 

IFRS17은 보험부채를 기존의 원가가 아닌 시가로 평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새 회계제도다. 이에 따라 자본 변동성 확대 등 위험 요인을 반영해 리스크를 정밀하게 측정하는 K-ICS가 함께 시행될 예정이다.

 

ABL생명 커뮤니케이션부 박현진 차장은 “내년 도입되는 새로운 제도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2021년부터 자본관리 계획을 수립하고 이행해왔다”며 “후순위채 발행을 통해 지속 가능한 미래 성장 기반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ABL생명 노동조합은 이 같은 후순위채 발행 취지에 공감해 조합의 특별적립기금 중 5억원을 후순위채 매입에 사용할 예정이다.

 

노조 관계자는 “회사 측의 적극적인 설명과 노력에 충분히 공감해 후순위채 매입에 참여하기로 했다”며 “발생하는 이자수익은 전액 조합원의 복지 재원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