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0.06 (목)

  • 흐림동두천 ℃
  • 흐림강릉 ℃
  • 흐림서울 ℃
  • 흐림대전 ℃
  • 흐림대구 ℃
  • 흐림울산 14.7℃
  • 흐림광주 ℃
  • 흐림부산 ℃
  • 흐림고창 12.1℃
  • 제주 17.2℃
  • 흐림강화 ℃
  • 흐림보은 14.2℃
  • 흐림금산 13.3℃
  • 흐림강진군 15.1℃
  • 흐림경주시 14.7℃
  • 흐림거제 17.4℃
기상청 제공


의료·제약


제약·바이오, '메이딘 USA 제조' 긴급대책 "인센티브 강화해야"

 

[FETV=박제성 기자] 미국이 보호무역주의 일환으로 자국 미래먹거리를 강화하는 가운데 메이딘 USA를 강조하자 바이오 업계도 대응책 마련에 분주하다. 바이든 대통령의 중국 패씽 전략이 여러 산업에 걸쳐 펼쳐지고 있다. 

 

이에 한국 정부를 비롯해 유관 협회기관들이 대책 마련에 나서고 있다.  2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지난 14일 제약바이오 유관 협회 및 기업들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미국 바이든 대통령이 서명한 행정명령에 대한 대응방안을 논의했다.

복지부가 주재한 이날 온라인 회의에는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등 유관 단체와 주요 제약바이오 기업,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등이 참석했다.

앞서 지난 12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내 제조-생산을 보장하는 '국가 생명공학 및 바이오 제조 이니셔티브'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이는 글로벌 산업 점유율에 대해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수단이다. 바이오 뿐만 아니라 전기차, 배터리(2차전지), 반도체 등 다방면에 걸쳐 자국 내 연구·제조 원칙을 선언한 것이다.

해당 행정명령 이행을 위해 20억 달러(2조8000억원) 이상의 예산을 투입키로 했다. 이 중 국방부는 생산기반 구축에 향후 5년간 10억 달러를 투입한다. 생산시설을 사이버 공격에서 보호하는 데 2억 달러를 쓴다.

바이오 업계에서는 중국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취지는 공감하지만 한국 등 동맹국에 혜택도 줘야한다는 의견도 중론으로 자리잡는다. 


미국발 행정명령에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한국바이오협회 등이 각 회원사들에 안내메일, 서면, 전화 등을 통해 행정명령에 따른 피해규모, 대응방안, 기회요인 등을 파악 중이다.

바이오협회는 지난 15일 미국의 바이오 제조 행정명령을 포함한 중국, 유럽, 일본 등 각국의 경쟁적인 바이오 투자에 대해 정부의 중장기 대책을 촉구했다.

제약업계 관계자 "이번 행정명령은 의약품 공급망 확대뿐 아니라 기술, 데이터, 생산기술 등을 자국화하는 내용이다"며 "따라서 원료의약품의 경우 국내 제약사가 국내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원료의약품 국산화 사용 제품에 대한 약가 인센티브 확대, R&D 세제지원 확대, 생산시설 지원 확충, 합리적 규제개선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