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6 (일)

  • 흐림동두천 24.7℃
  • 흐림강릉 23.8℃
  • 흐림서울 26.1℃
  • 흐림대전 28.7℃
  • 흐림대구 29.4℃
  • 구름많음울산 28.6℃
  • 흐림광주 27.9℃
  • 흐림부산 24.4℃
  • 구름많음고창 26.7℃
  • 구름많음제주 32.1℃
  • 구름많음강화 25.0℃
  • 흐림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8.4℃
  • 구름많음강진군 27.9℃
  • 구름많음경주시 29.9℃
  • 구름많음거제 23.7℃
기상청 제공


통신


남궁훈 카카오 대표 “메타버스, 정책적으로 게임과 구분해야”

남궁훈 대표, 페이스북 통해 “메타버스 게임과는 다르다” 주장
메타버스 정책 게임과 동일시 될 경우 생태계 위축 우려
이종호 장관 “혁신과 공정 조화되도록 적극적인 역할 수행하겠다”

 

[FETV=최명진 기자] 남궁훈 카카오 대표가 메타버스 정책과 관련해 게임 규제적 관점으로 접근해서는 안된다는 의견을 정부에 건의했다.

 

남궁 대표는 22일 남대문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이종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과 디지털 플랫폼 기업 대표들과의 간담회 참석 직후 자신의 주장을 페이스북을 통해 밝혔다. 남궁 대표는 “새롭게 대두되고 있는 메타버스 영역이 기술적 형태나 외모가 게임과 닮았지만 정책적으로 명확히 게임과 구분해야 한다는 말씀을 드렸다”라고 밝혔다.

 

이는 현재 메타버스 사업을 추진 중인 기업들의 우려를 대표해서 전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 메타버스 업계는 메타버스가 게임 규제에 적용될 것을 염려하고 있다. 규제 찬성 입장에서는 메타버스의 특징이 게임과 유사하다는 점을 이유로 꼽는다. 규제가 시행될 경우 메타버스 내 대체불가토큰(NFT) 등이 게임머니와 동일하게 취급되면서 메타버스 생태계 자체를 위축시킬 것으로 전망된다.

 

정부는 업계의 이 같은 우려에 대해 규제 완화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간담회 당시 이 장관은 “플랫폼 생태계 내 혁신과 공정이 조화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겠다”며, “정부는 민간이 주도하는 자유로운 시장에서 기업의 혁신 역량이 마음껏 발휘되도록 전방위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특히 플랫폼 산업에 대해서는 범정부 정책협의체를 구성하고, 자율규제와 기업의 혁신역량 제고 노력도 병행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과기정통부는 플랫폼 분야 공정거래질서 확립을 위해 범부처 플랫폼 정책협의체를 통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자율규제 방안 등을 마련해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 참석한 참석자들은 업계와 전문가가 함께하는 ‘디지털 플랫폼 정책 포럼’, 유관부처들이 참여하는 범부처 ‘디지털 플랫폼 정책협의체’를 통해 세부 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과기정통부는 이를 바탕으로 자율규제기구 설립·지원을 위한 법적근거를 마련, 실효성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최근 이슈가 되는 플랫폼 부작용 중 데이터·인공지능(AI) 등 분야에 대해서는 민·관이 합동으로 TF를 구성해 선제적인 가이드라인을 마련하자는 주장이 나왔다. 데이터 접근성 활성화, 알고리즘 투명성 제고 등이 필요하다는 이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