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1.29 (토)

  • 구름조금동두천 -5.0℃
  • 구름조금강릉 0.7℃
  • 구름조금서울 -3.6℃
  • 구름많음대전 -3.0℃
  • 흐림대구 1.8℃
  • 구름많음울산 2.2℃
  • 구름많음광주 -0.1℃
  • 구름많음부산 2.7℃
  • 구름많음고창 -2.9℃
  • 구름많음제주 4.4℃
  • 구름많음강화 -4.8℃
  • 구름많음보은 -4.9℃
  • 흐림금산 -2.9℃
  • 흐림강진군 0.3℃
  • 흐림경주시 1.8℃
  • 구름많음거제 2.2℃
기상청 제공


철강·중공업


현대제철,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인정기업

[FETV=김현호 기자] 현대제철 4개 사업장이 지역 사회문제 해결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보건복지부와 한국사회복지협의회가 공동 주관하는 ‘2021 지역사회공헌 인정제’인정기업으로 선정됐다.

 

 

지난 2019년 도입된 ‘지역사회공헌 인정제’는 지역사회, 비영리단체와 파트너십을 맺고 지속적인 사회공헌 활동을 펼치는 기업과 기관을 발굴해 그 공로를 지역사회가 인정해주는 제도이다.

 

현대제철 인천·포항·당진·순천 등 4개 사업장은 제도가 신설된 2019년부터 올해까지 3년 연속 지역사회공헌 인정제 인정기업으로 선정되며 지역과의 상생·발전 노력을 인정받았다. 특히 당진제철소는 심사분야 중 사회공헌추진체계, 성과측정/영향 등의 영역에서 100점 만점을 받는 등 그 성과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보건복지부 장관상까지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현대제철은 ‘함께 그리는 100년의 기적과 변화’라는 사회공헌 비전을 바탕으로 각 사업장이 소재한 지역사회에서 근본적인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사회공헌활동을 진행하는 한편 친환경 자원순환 경제를 실천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을 기울인 결과 이 같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현대제철의 사회공헌활동은 지역의 요구를 반영하면서도 긍정적인 변화가 지속가능할 수 있도록 자립모델을 구축해 나가는 것이 차별화된특징이다.

 

일례로 평소에 버려지는 커피박(커피찌꺼기)을 모아 화분, 연필 등의 생활용품으로 재탄생 시키는 ‘커피박 재자원화 프로젝트’의 경우, 인천시 중구, 미추홀구 등 10개 기관과 MOU를 체결해 협업 체계를 구축하는 동시에 제품 생산과정에서 지역자활센터와 연계함으로써 사회적 약자들이 직접 생산 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총 181곳의 카페가 참여해 월 15톤의 커피박을 재활용하는 환경적 성과와 더불어 지역사회의 일자리 창출,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고 있다.

 

또 현대제철은 2011년부터 각 사업장이 위치한 지역사회 내 저소득층 및 복지시설의 에너지 효율을 개선하는 ‘희망의 집수리-주택에너지 효율화 사업’을 대표적인 장기 프로젝트로 추진해 오고 있다. 올해 12월까지 총 70가구와 3개 복지시설 대상으로 에너지 효율화 시공을 마무리할 예정이며 이로써 10년간 917가구 및 10개 복지시설 등 총 1000개소에 대한 에너지 효율 시공을 완료하게 된다. 특히 ‘희망의 집수리-주택에너지 효율화 사업’은 에너지 빈곤층의 주거환경 개선은 물론 실질적인 에너지 비용 절감 기반을 마련함으로써 CO2감축의 환경효과까지 얻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 밖에 당진, 포항, 순천 등 각 지역에서는 노조를 비롯한 임직원뿐 아니라 임직원 가족들까지 공동체 의식을 바탕으로 상생활동을 진행해왔다. 특히 최근에는 독거 어르신들을 위해 코로나 건강키트 전달, 감염 예방을 위한 지역 방역 봉사활동, 혈액수급난 지원을 위한 헌혈 캠페인 등 코로나19 상황에 필요한 사회공헌할동을 이어왔다.

 

현대제철 관계자는 “국내 4개 사업장이 3년 연속 지역사회공헌에 대한 성과를 인정받게 돼 의미가 크다”며 “‘함께 그리는 100년의 기적과 변화’라는 사회공헌 비전을 바탕으로 지속적으로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분야를 발굴하고 사회적 책임을 이어 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현대제철은 앞으로도 지역사회의 비영리단체 등 다양한 기관들과의 협력을 통해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함으로써 지역과 함께 성장할 수 있는 기업으로서의 역할에 충실하겠다는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