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3 (금)

  • 맑음동두천 2.5℃
  • 구름많음강릉 6.5℃
  • 맑음서울 4.1℃
  • 흐림대전 5.2℃
  • 맑음대구 1.0℃
  • 맑음울산 4.0℃
  • 흐림광주 5.4℃
  • 맑음부산 4.9℃
  • 구름많음고창 6.4℃
  • 구름많음제주 10.7℃
  • 맑음강화 7.1℃
  • 흐림보은 1.2℃
  • 흐림금산 3.6℃
  • 구름조금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1.2℃
  • 구름조금거제 6.4℃
기상청 제공


정은보 "보험사 자회사 소유 등 폭넓게 허용할 것"

 

[FETV=홍의현 기자]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자산운용 및 헬스케어 활성화를 가능하도록 하기 위해 보험사의 자회사 소유 및 부수업무 영위를 폭넓게 허용하겠다고 밝혔다.

 

정 원장은 25일 서울 밀레니엄힐튼호텔에서 열린 생명보험사  CEO(최고경영자)와의 간담회 자리에서 이 같이 말하며 "국내 경제의 리스크 요인뿐 아니라 금리역마진 구조, 빅테크 등 새로운 플레이어와의 경쟁이슈 등 쉽지 않은 영업환경에 대응해 선제적 자본 확충과 새로운 기회 발굴 등을 통해 위기를 타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보험감독 및 검사 업무 수행에 있어 법과 원칙에 따르면서 사전 예방적 감독과 사후적 감독 간 조화와 균형을 도모하는 동시에 사전 예방적 소비자 보호 프로세스를 구축하겠다"고 밝히면서 "시스템리스크가 우려되는 보험회사에 대해서는 잠재리스크 예방을 위해 사전적 검사를 실시하고, 시스템리스크 우려가 낮은 회사에 대해서는 자율적인 내부통제 강화를 유도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상품개발, 보험모집, 보험금 지급 등 전 프로세스에 걸쳐 소비자 피해를 예방하는 데 주안점을 두고, 보험상품 개발 단계에서 보험사 자체 상품위원회의 역할 및 실효성을 제고할 것"이라며  "보험 모집단계의 취약요인을 사전에 개선토록 해 불건전 영업 행위를 예방하고 빅테크의 보험업 진출에 대응해 '동일 기능-동일 규제' 원칙 하에서 소비자 피해 및 공정경쟁 저해 우려가 없도록 규율체계를 확립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보험금 지급의 공정성 제고를 위해 손해사정 및 의료자문 관련 제도 개선도 지속 추진할 계획을 전했다. 화상통화나 챗봇 등 디지털 신기술을 활용한 보험모집이 가능하도록 관련 규제를 선진화하겠다는 계획도 언급했다.

 

끝으로 정 원장은 "생명보험은 장기간에 걸쳐 국민의 건강과 노후를 보장하고 있어 리스크 관리와 소비자의 신뢰 확보가 중요하다"며 "선제적으로 자본을 확충하고 대체투자 모범규준을 내재화하는 등 리스크 관리 역량을 강화하는 한편, 자율적인 소비자 보호 노력 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영묵 삼성생명 대표와 여승주 한화생명 대표, 윤열현 교보생명 대표 성대규 신한라이프 대표 등 8개 생보사 CEO들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