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4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7℃
  • 흐림강릉 20.8℃
  • 구름많음서울 21.5℃
  • 박무대전 22.9℃
  • 박무대구 22.3℃
  • 흐림울산 21.5℃
  • 박무광주 21.3℃
  • 구름많음부산 21.9℃
  • 구름많음고창 19.3℃
  • 박무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7.0℃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7℃
  • 구름많음강진군 20.3℃
  • 흐림경주시 22.4℃
  • 흐림거제 21.7℃
기상청 제공


현대차증권, 1.5조 규모 수소경제도시 전환 위한 MOU 체결

 

[FETV=이가람 기자] 현대차증권이 환경부, 충청남도, 논산시, 롯데건설과 1조5000억원 규모의 수소경제도시 전환을 위한 업무협력협약(MOU)를 체결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현대차증권은 기후 위기 대응 및 탄소 중립을 위한 수소경제 도시로의 전환 사업에 금융사로서의 전문적 역량을 제공하며 신재생에너지 인프라 구축에 힘을 보탤 예정이다.

 

주요 협약 내용은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수소충전소 ▲스마트팜 ▲자원재활용수소생산 등 에너지 기반 시설을 조성해 친환경 수소경제 생태계 구축 및 신기술 개발에 속도를 높여 에너지 혁신을 이뤄낸다는 목표다.

 

최병철 현대차증권 대표이사는 “그린뉴딜의 핵심 부처인 환경부, 선도지자체인 충청남도와 논산시, 그린뉴딜 기술력을 갖춘 롯데건설과 함께 RE100 달성의 문을 활짝 열겠다”며 “현대차증권은 지분투자, 자금대여, 금융자문 및 주선 등 증권사로서의 전문적 역량을 극대화해 동반 성장과 탄소 중립의 길을 열어 가겠다”고 말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수소에너지에 기반한 탄소중립화 사회로의 전환이라는 범지구적 요구에 응답해 주신 환경부와 충청남도, 그리고 큰 투자를 결심해주신 현대차증권과 롯데건설에 감사드린다”며 “오늘의 이 자리가 대한민국의 탄소중립에 기여하고자 기업과 지역이 머리를 맞댄 선도적 모범사례로 남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한편 현대차증권은 지난해 10월 한국기업지배구조연구원(KCGS)에서 발표한 환경·사회·지배구조(ESG) 평가에서 증권사 가운데 최고 등급인 통합 ‘A’ 등급을 받았다. 국내외 태양광, 풍력, 에너지저장시스템(ESS)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 관련 사업과 공기업 협력 수소충전소사업 등 수소경제 분야에 투자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도 친환경, 저탄소 경영 기조를 강화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