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23 (수)

  • 구름조금동두천 18.2℃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0.5℃
  • 구름많음대전 22.3℃
  • 천둥번개대구 18.2℃
  • 구름많음울산 18.9℃
  • 구름많음광주 22.0℃
  • 흐림부산 19.9℃
  • 구름많음고창 21.6℃
  • 구름많음제주 22.8℃
  • 구름조금강화 19.5℃
  • 구름많음보은 18.5℃
  • 구름많음금산 21.6℃
  • 구름많음강진군 20.4℃
  • 흐림경주시 18.7℃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자동차


현대차 정의선, 美에 '선물 보따리'…미래산업에 8.4조원 투자

전기차 및 수소차, UAM에 집중투자
현대차기아는 미국에서 전기차 직접 생산

 

[FETV=김현호 기자] 현대자동차그룹이 2025년까지 8조원을 투자해 전기차를 비롯한 수소차, 도심항공모빌리티(UAM) 등을 미국에서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미국 바이든 정부가 강조하는 친환경 정책에 따라 미국 내 경쟁력을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다. 그룹은 한미 정상회담 일정에 맞춰 구체적인 투자 계획안을 발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그룹 미국법인은 13일, 전기차와 수소차, UAM,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산업에 향후 5년간 74억달러(약 8조4000억원)를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호세 무뇨스 현대차 북미권역본부장은 “현대차는 이번 투자로 미국과 전 세계 모빌리티의 미래를 이끌게 될 것”이라며 “현대차그룹이 현재와 미래 제품의 우수성을 추구하기 위해 투자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현대차와 기아는 모두 미국 현지에서 전기차 생산을 추진할 계획이다. 자동차 업계에 따르면 미국 전기차 시장은 2025년 240만대에서 2035년에는 800만대까지 확대될 것이라고 보고 있다. 현대차는 올 가을부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인 E-GMP가 탑재된 아이오닉 5를 미국에서 판매할 예정이기 때문에 미국 내 경쟁력을 한차원 더 끌어올린다는 복안이다.

 

미국 내 생산은 미국 정부의 정책 방향과 시장 상황을 고려해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지난달 미국 로스앤젤레스(LA)를 방문해 미국판매법인과 앨라배마 현대차 공장 등을 둘러봤는데 업계에서는 미국 내 투자 확대 가능성을 점친 바 있다.

 

전기차 인프라 확대와 더불어 수소 생태계 조성에도 앞장서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미 연방 에너지부와 함께 수소차, 수소연려전지 기술개발에 협력하는 한편, 미국 수소충전 전문기업과 수소전기트럭 기반의 수소충전 인프라에 대한 실증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앞서 현대차는 미국 엔지니어링 기업인 커민스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 개발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기도 했다.

 

이와 함께 미래 모빌리티 산업으로 평가 받는 UAM, 로보틱스, 자율주행 등에도 선제적인 투자를 하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이르면 상반기 워싱턴에 자회사를 설립해 UAM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미국 모빌리티 기술업체인 앱티브와의 합작사 모셔널을 통해 2023년에는 아이오닉 5를 기반으로 한 로보택시를 선보이기로 했다.

 

현대차그룹은 “노조와의 협의가 필요하지만 미국 내 전기차 생산은 전동화 리더십을 확보하겠다는 의지”라며 “수요 창출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인 만큼 국내 생산 물량이 미국으로 넘어가는 일을 없어 국내 공장은 전기차 핵심 기지로서 역할을 지속하게 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