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9 (수)

  • 구름조금동두천 18.1℃
  • 구름많음강릉 20.0℃
  • 맑음서울 22.3℃
  • 구름많음대전 23.3℃
  • 흐림대구 22.6℃
  • 구름많음울산 20.9℃
  • 맑음광주 24.0℃
  • 맑음부산 21.7℃
  • 맑음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4.0℃
  • 맑음강화 17.8℃
  • 흐림보은 20.2℃
  • 흐림금산 21.1℃
  • 구름많음강진군 21.0℃
  • 구름많음경주시 20.1℃
  • 구름조금거제 21.6℃
기상청 제공


삼성전자, 500만 개미 어쩌나...결국 7만8500원 마감

 

[FETV=이가람 기자] 삼성전자가 ‘7만전자’로 내려앉았다. 사흘째 낙폭을 키우다 결국 저점을 찍었다.

 

13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삼성전자는 전장 대비 1500원(-1.87%) 하락한 7만85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최고가인 9만6800원과 비교하면 20% 가까이 주저앉았다. 시가총액은 468조6279억원으로 이번 주 들어서만 28조원 가까이 증발했다.

 

이에 500만 개미군단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올해 삼성전자의 주식을 매도한 10명 중 1명은 최고층에 물려 손실률이 15%에 육박하는 상황이다. 인터넷 주주 게시판에는 온종일 하소연을 담은 글이 쏟아졌다.

 

공매도 부분 재개에도 흔들리지 않았던 삼성전자가 흔들린 원인으로 ▲반도체 부족 우려 ▲부품가격 상승으로 실적 악화 ▲메모리 반도체 업황 피크아웃 논란 등이 거론된다. 전체적인 반도체 경기 회복에 대한 의구심이 확대되면서 외국인 투자자들이 대량 매도에 나섰다.

 

코스피 대장주인 삼성전자의 부진으로 코스피 지수도 연일 하락세다. 이날 코스피는 전장과 비교해 39.55포인트(-1.25%) 떨어진 3122.11로 종료했다. 외국인이 1조4295억원어치의 주식을 팔아치웠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조4391억원과 63억원어치를 사들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