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0 (목)

  • 흐림동두천 22.0℃
  • 구름많음강릉 19.0℃
  • 흐림서울 23.5℃
  • 구름많음대전 23.9℃
  • 구름많음대구 20.6℃
  • 구름많음울산 20.7℃
  • 구름많음광주 25.2℃
  • 구름많음부산 21.4℃
  • 구름많음고창 24.8℃
  • 구름많음제주 24.4℃
  • 흐림강화 22.7℃
  • 구름많음보은 20.7℃
  • 흐림금산 22.2℃
  • 구름많음강진군 23.2℃
  • 흐림경주시 18.8℃
  • 구름많음거제 23.2℃
기상청 제공

전자


[종합] 반도체 '괴물' 삼성의 반격…시스템반도체에 171조원 투자

'반도체 비전 2030' 전략에 38조원 추가 투입
경쟁 격화되는 파운드리 산업에 집중 투자할 듯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 P3, 2022년 하반기 완공

 

[FETV=김현호 기자] 삼성전자가 시스템 반도체의 투자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강조했던 '시스템반도체 비전 2030' 전략에 38조원을 더한 171조원 규모다. 글로벌 반도체 패권경쟁이 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경쟁사들의 잇따른 투자결정에 삼성전자도 공격적인 자세로 입장을 선회하게 됐다.

 

◆‘반도체 패권 격화’…삼성전자, 투자 확대로 ‘맞선다’=삼성전자는 13일, 평택캠퍼스에서 열린 'K-반도체 벨트 전략 보고대회'에서 파운드리 공정 연구개발과 생산라인 건설을 확대하기 위해 2030년까지 총 171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이재용 부회장은 지난 2019년, “2030년까지 133조원을 투자해 시스템반도체 세계 1위를 달성 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반도체는 크게 메모리와 비메모리로 나뉜다. 메모리 반도체는 D램과 낸드플래시가 양대 축이며 삼성전자는 이 분야 세계 1위 기업이다. 비메모리는 시스템 반도체로 불리는데 메모리와 달리 설계와 생산 분야가 나뉘어져 있다. 사측은 이날 세부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지만 경쟁사들의 잇따른 투자 확대로 위기감이 커진 파운드리(위탁생산) 산업을 집중 공략할 것으로 예상된다.

 

최근 파운드리 세계 1위 기업인 대만의 TSMC는 향후 3년간 1000억달러(약 113조원) 투자를 결정했다. 또 세계 최대 종합반도체(IDM) 기업인 인텔도 미국과 유럽의 수요를 확보하기 200억달러(22조6100억원)를 투입해 파운드리 공장 건설을 추진하기로 했다. 1분기 기준 글로벌 파운드리 점유율은 TSMC가 56%로 1위, 삼성전자는 18%로 2위에 머물고 있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최근 모든 산업영역에서 전례 없는 반도체 부족 사태가 빚어지고 각국 정부가 미래 산업의 핵심인 반도체 공급망 유치를 위해 경쟁하는 상황”이라며 “삼성전자의 시스템반도체 투자 확대는 'K-반도체'의 위상을 한층 더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세계 최대 반도체 공장, 평택 P3 출격준비=삼성전자는 이날, 경기도 평택에 건설 중인 제3공장(P3)을 2022년 하반기에 완공된다고 밝혔다. 평택 3라인으로 불리는 이 공장은 축구장 25개 크기 규모로 현존하는 최첨단 기술이 적용된다. P3라인의 투자 규모만 최대 50조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성전자는 P3에서 미세공정에 반드시 필요한 극자외선(EUV)을 적용해 4나노(㎚ : 10억분의 1미터) D램과 5나노 로직 제품을 양산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앞으로 차세대 D램에 EUV 기술을 선도적으로 적용해 나가고 또 메모리와 시스템반도체를 융합한 'HBM-PIM' ▲D램의 용량 한계를 극복할 수 있는 'CXL D램' 등 미래 메모리 솔루션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며 '초격차 세계 1위'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김기남 삼성전자 부회장은 "한국이 줄곧 선두를 지켜온 메모리 분야에서도 추격이 거세다"며 "수성에 힘쓰기 보다는, 결코 따라올 수 없는 '초격차'를 벌리기 위해 삼성이 선제적 투자에 앞장 서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