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15 (토)

  • 흐림동두천 26.2℃
  • 흐림강릉 17.4℃
  • 흐림서울 24.9℃
  • 흐림대전 22.7℃
  • 대구 18.0℃
  • 울산 18.5℃
  • 흐림광주 21.8℃
  • 부산 18.8℃
  • 흐림고창 22.7℃
  • 구름많음제주 28.4℃
  • 구름많음강화 23.4℃
  • 흐림보은 21.0℃
  • 흐림금산 21.5℃
  • 흐림강진군 21.4℃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8.8℃
기상청 제공

자동차


현대자동차, 모빌리티 기능 총괄하는 ‘TaaS본부’ 신설

[FETV=김현호 기자] 현대차·기아는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본부’를 신설하고 본부장에 송창현 사장을 임명한다고 16일 밝혔다. TaaS(Transportation-as-a-Service)는 차량 또는 이동 수단을 서비스의 형태로 제공하는 LaaS(Logistics-as-a-Service)와 MaaS(Mobility-as-a-Service)의 상위 개념으로, 포괄적인 수송 서비스를 의미한다.

 

 

신설되는 TaaS본부는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의 전략 수립부터 기획·개발·운영까지 전담하는 등 전사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게 된다. TaaS본부는 우선 ▲기존의 모빌리티 서비스를 고객 관점에서 통합하고 ▲사용자 데이터에 근거한 새로운 서비스 모델을 도입해 글로벌 모빌리티 사업 경쟁력을 제고하는 것은 물론 ▲다양한 기업이 참여해 협업할 수 있는 모빌리티 생태계의 조성 역할도 수행할 계획이다.

 

신설 TaaS 본부장에는 송창현 사장을 영입해 선임했다. 송창현 사장은 애플, 마이크로소프트 등 글로벌 IT기업에서 소프트웨어 개발 경험을 쌓은 경영자로 네이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거쳐 네이버랩스 설립을 주도했다.

 

송창현 사장은 “현대차·기아는 고객 관점에서 획기적인 이동 경험을 제공하고 고객의 삶을 풍요롭게 하는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회사”라며 “정부 및 타 모빌리티 기업들과 협력하여 한국 모빌리티 산업의 궁극적인 경쟁력 확보와 지속성장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현대차·기아는 국내외 모빌리티 기업과의 제휴 및 협업을 더욱 늘려 나간다는 방침이며, 특히 TaaS본부 신설을 계기로 국내 모빌리티 기업과 스타트업이 함께 성장하는 기회를 모색해 나갈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