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3 (수)

  • 구름많음동두천 5.0℃
  • 흐림강릉 5.0℃
  • 구름많음서울 5.6℃
  • 흐림대전 6.7℃
  • 흐림대구 6.1℃
  • 구름많음울산 6.1℃
  • 흐림광주 8.4℃
  • 흐림부산 6.6℃
  • 흐림고창 6.1℃
  • 구름조금제주 9.0℃
  • 구름조금강화 1.0℃
  • 흐림보은 5.1℃
  • 흐림금산 5.1℃
  • 흐림강진군 7.0℃
  • 흐림경주시 5.0℃
  • 구름많음거제 6.2℃
기상청 제공

재계


최태원 SK 회장, '대한상의 회장' 맡는다…내달 초 단독 추대 전망

2월 초 회장단 회의서 최태원 회장 추대키로
4대그룹 총수 첫 상의 회장..."재계 대변할 적임자" 평가

 

[FETV=김윤섭 기자] 경제계를 대표하는 대한상공회의소의 차기 회장으로 최태원 SK회장이  다음 달 초에 열리는 회장단 회의에서 공식 추대될 전망이다.

 

7일 재계와 대한상공회의소 등에 따르면 서울상공회의소는 다음 달 초 회장단 회의를 열고 박용만 회장의 후임으로 차기 회장 후보를 추대할 예정이다. 회장단 회의는 당초 이달 말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차기 회장 추대 절차 문제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상의의 회장단은 총 24명으로 박용만 회장을 비롯 성산업 김영대 회장, 현대해상화재보험 정몽윤 회장, 현대그룹 현정은 회장, 대한항공 조원태 회장,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 아모레퍼시픽 서경배 회장, 삼성전자 이인용 사장, 현대자동차 공영운 사장, ㈜LG 권영수 부회장, SK㈜ 장동현 사장 등 23명의 부회장이 있다.

 

서울상의 회장은 이들 24명의 회장단 가운데 선출되며, 관례에 따라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게 된다.

 

박용만 회장은 최근 재계 원로 등과 논의 끝에 복수의 후보군 가운데 최태원 SK그룹 회장을 차기 회장의 적임자로 낙점하고, 내달 초 열리는 회장단 회의에서 단독 추대를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 회장이 서울상의 회장으로 추대되면 다음달 23∼24일께 정기총회에 이어 열리는 임시의원총회에서 회장으로 최종 선출되고, 대한상의 회장 자리에도 오른다.

 

다만 최 회장이 현재 회장단에 속해 있지 않은 만큼 내달 총회에서 SK측 장동현 사장이 빠지고 최태원 회장으로 교체하는 절차를 거칠 예정이다.

 

역대 대한상의 회장을 4대 그룹 총수가 맡은 경우가 없었던 만큼 앞으로 상의의 역할 강화에 재계의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과거 정부와 재계의 소통 창구 역할을 했던 전국경제인연합회의 위상이 낮아진 가운데 지난달 상법, 공정거래법 등이 정기국회를 통과하며 기업들의 부담은 더 커진 상황이기 때문이다.

 

지난 6일 경총을 비롯한 10개 경제단체는 6일 기자회견을 열고 여야의 중대재해기업처벌법(이하 중대재해법) 제정 합의에 유감을 표하고 처벌 기준 완화 등 보완을 간곡히 촉구했다.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장은 "재해는 가슴 아프게 생각하고 있고 있어서는 안 되지만 재해를 줄이기 위한 노력이 먼저 있어야 하지 않느냐"며 "정부가 해야 할 일을 우리에게 하도록 하는 것은 앞뒤가 맞지 않는 이야기"라고 지적했다.

 

여야는 오는 8일 국회 본회의를 열고 중대재해법 처리에 나설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