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금)

  • 맑음동두천 1.4℃
  • 흐림강릉 7.0℃
  • 맑음서울 2.5℃
  • 맑음대전 4.7℃
  • 맑음대구 6.4℃
  • 맑음울산 7.8℃
  • 맑음광주 6.3℃
  • 구름조금부산 8.2℃
  • 구름많음고창 5.4℃
  • 흐림제주 9.9℃
  • 맑음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3.6℃
  • 맑음금산 3.8℃
  • 맑음강진군 7.2℃
  • 맑음경주시 6.7℃
  • 맑음거제 8.2℃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대표 “분사 가능성 검토”

 

[FETV=김창수 기자] 지동섭 SK이노베이션 배터리 부문 대표가 21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개최된 ‘인터배터리 2020’ 행사장을 방문한 자리에서 배터리 사업 분사 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복수의 언론 보도에 따르면 지 대표는 행사장에서 기자들과 만나 “(배터리 부문 분사는) 머릿속에 있는데 구체적인 일정을 잡은 건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사했을 때 장점도 있고 안 했을 때 장점도 있다”며 “재무 차원에서 검토하고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 대표는 영업비밀 침해와 관련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쟁송 중인 LG화학 부스를 방문하기도 했다. 그는 LG화학의 가정용 에너지저장장치(ESS) 제품인 '레주 프라임'과 최근 무인기 비행에 성공한 리튬황 배터리 등을 인상 깊었던 제품으로 꼽았다. 부스를 둘러보던 중 LG화학의 오토바이용 배터리에 대해 "많이 팔리나요, 어때요?"라고 물어보기도 했다.

 

한편으론 LG화학과의 소송과 관련해 "SK이노베이션과 LG화학 간 두 회사 문제이기도 하지만 일단 국내 K배터리 산업에 미치는 부정적 영향이 크다"며 "빨리 해결하는 게 좋겠다고 생각하고 대화를 지속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지 대표는 덧붙여 “폭스바겐, 포드, 현대차 등 고객사가 물량을 늘리겠다고 하면 공장을 추가 증설할 수 있다”며 SK이노베이션의 미국 배터리 3·4공장 증설 가능성도 내비쳤다. 현재 SK이노베이션은 미국 조지아주에 배터리 1·2공장을 건설 중이며 내년에 가동을 시작, 2022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