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3℃
  • 구름많음강릉 26.0℃
  • 구름조금서울 25.5℃
  • 구름많음대전 25.1℃
  • 구름많음대구 24.2℃
  • 구름많음울산 24.4℃
  • 구름많음광주 24.1℃
  • 흐림부산 21.0℃
  • 구름조금고창 23.7℃
  • 흐림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23.3℃
  • 구름많음보은 23.0℃
  • 구름많음금산 23.5℃
  • 구름많음강진군 23.2℃
  • 구름많음경주시 24.2℃
  • 흐림거제 21.2℃
기상청 제공

화학·에너지


LG화학 "배터리 분사한다"…17일 이사회 승인

[FETV=김창수 기자] LG화학이 전기차 배터리 사업을 분사한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LG화학은 17일 긴급 이사회를 소집하고 배터리를 만드는 전지사업 부문을 물적분할하는 의제를 통과시킬 예정이다. LG화학은 이사회가 끝나는대로 이를 공시할 계획이다. 분사 방식은 LG화학에서 전지사업부만 물적 분할해 LG화학이 100% 지분을 가진 자회사로 거느리는 방식이 유력해 보인다.

 

LG화학이 배터리 사업을 분사하려는 가장 큰 이유로는 전기차 배터리 성장을 위해 상장(IPO)을 통한 투자자금 확보 목적이 크다.

 

LG화학은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점유율 1위 기업으로 글로벌 완성차 업체로부터 다량의 수주 물량을 확보했다. 이 물량을 소화하기 위해서는 현지 공장 신설·증설 등에 매년 3조원 이상의 투자금이 드는데 상장을 통한 자금 확보가 절실하다는 것이 업계의 관측이다.

 

LG화학이 물적분할을 하면 분사하는 전지사업부문의 지분을 모두 보유하는 만큼 지배력을 유지할 수 있고 향후 상장이나 지분 매각 등을 통해 막대한 자금을 끌어올 수 있다.

 

LG화학은 그간 내부적으로 전지사업부문 분사를 꾸준히 추진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배터리 사업 부문의 미래 성장 동력이자 핵심인 전기차 배터리 부문에서 적자를 이어가면서 쉽게 분사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지난 2분기 전기차 배터리 부문이 처음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고 이후 흑자를 이어갈 것이 예상되면서 충분히 상장 여건이 갖춰졌다는 평가가 나온다.

 

LG화학의 전기차 배터리 수주 잔량은 약 150조원 규모에 달한다. 미국 테슬라와 현대차를 비롯해 폴크스바겐·BMW·제너럴모터스(GM)·벤츠·포르쉐·포드 등 세계 주요 완성차 업체에 배터리를 납품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