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5 (수)

  • 흐림동두천 24.8℃
  • 흐림강릉 24.2℃
  • 흐림서울 26.0℃
  • 박무대전 25.4℃
  • 박무대구 27.2℃
  • 박무울산 26.5℃
  • 박무광주 27.5℃
  • 박무부산 26.5℃
  • 구름많음고창 27.5℃
  • 흐림제주 29.7℃
  • 흐림강화 25.1℃
  • 구름많음보은 22.6℃
  • 구름조금금산 24.5℃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5.4℃
  • 구름조금거제 27.1℃
기상청 제공

항공·물류


아시아나 채권단, 현산에 재실사 기간 단축 제안 검토

 

[FETV=이가람 기자] 아시아나항공의 채권단이 HDC현대산업개발의 재실사 요구에 기간을 단축하자는 내용의 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현산은 아시아나의 매각 주체인 금호산업과 채권단에게 12주 동안의 재실사를 지난 26일 요청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항공업계의 실적이 폭락했기 때문에 계약 당시인 지난해 12월과 상황이 달라졌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채권단은 부채 및 차입금 급증, 당기순손실 증가 등 현산이 문제로 삼은 항목 중 꼭 필요한 부분만 선별해 재실사를 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진다. 현산이 재실사 결과를 인수 거부를 위한 구실로 활용할 가능성이 있어 이에 대한 대응책으로 풀이된다. 

 

채권단은 최근 현산의 행보들을 비춰볼 때 인수 진정성이 의심된다는 입장이다. 현산은 채권단이 수차례 요구한 대면 협상을 받아들이지 않고 금호 측과 자료 공방만 벌이고 있는 점도 우려된다는 설명이다. 

 

한편, 산업은행은 채권단과 현대산업개발의 팽팽한 대립을 중재하기 위해 오는 주중 아시아나항공 인수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