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8.09 (일)

  • 흐림동두천 23.7℃
  • 흐림강릉 26.2℃
  • 서울 25.2℃
  • 구름많음대전 30.0℃
  • 구름많음대구 31.7℃
  • 구름많음울산 28.8℃
  • 구름많음광주 30.5℃
  • 부산 25.8℃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많음제주 29.9℃
  • 흐림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30.3℃
  • 구름많음금산 31.2℃
  • 구름많음강진군 31.0℃
  • 구름많음경주시 30.6℃
  • 구름많음거제 26.8℃
기상청 제공

건설·부동산


대우건설, 2분기 영업이익 지난해比 20.2% ↓

 

[FETV=김현호 기자] 대우건설은 30일, 공시를 통해 2분기 기준 매출 1조9632억원, 영업이익은 812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동기 대비 각각 12%, 20.2% 감소한 것이다. 상반기에는 신규수주 6조4019억원, 매출 3조9490억원, 영업이익 2021억원, 당기순이익 1143억원을 기록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코로나19, 저유가 상황 속에서도 해외 부문이 신규수주를 견인해 상반기에 연간 계획 목표치의 절반가량을 달성할 수 있었다”며 “발주처로부터 기술력과 시공 능력을 인정받고 있는 나이지리아, 이라크, 인도네시아 등 해외 사업 수주를 앞두고 있고, 국내에서도 수주 가능성과 수익성이 양호한 사업들이 기다리고 있어 하반기에는 신규수주가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대우건설은 상반기 매출 3조9490억원을 기록하며 연간 목표인 9조500억원의 44%를 달성했다. 사업 부문별로는 ▲주택건축사업 2조4542억원 ▲토목사업 7486억원 ▲플랜트사업 6058억원 ▲기타연결종속 1404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대우건설은 국내에서 활발한 분양사업 기조를 이어가며 연말까지 총 3만5000 세대에 이르는 주택을 시장에 공급하여 올해에도 민간주택 공급실적 1위를 기록할 전망이다. 해외에서는 베트남 개발사업 등 수익성이 좋은 사업부문의 매출이 지속적으로 이어지고 있고, 거점시장으로 자리 잡은 나이지리아 등지에서 LNG 플랜트 분야 추가 수주를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상반기에 코로나19, 저유가 지속 등 대내외적인 경영환경 악화로 인한 어려움 속에서도 계획 대비 양호한 실적을 기록했다. 하반기에는 주택건축부문 사업이 본격화되고 해외 사업장도 상황이 점차 나아질 것으로 예상되어 올해 실적 달성에는 큰 무리가 없을 것으로 전망된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