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31 (금)

  • 흐림동두천 16.6℃
  • 흐림강릉 19.4℃
  • 흐림서울 19.5℃
  • 흐림대전 19.0℃
  • 흐림대구 20.1℃
  • 흐림울산 18.1℃
  • 흐림광주 18.3℃
  • 흐림부산 17.6℃
  • 흐림고창 18.7℃
  • 흐림제주 18.5℃
  • 구름많음강화 14.4℃
  • 흐림보은 17.6℃
  • 흐림금산 18.4℃
  • 흐림강진군 17.0℃
  • 흐림경주시 17.9℃
  • 흐림거제 15.9℃
기상청 제공



최영미 시인 '괴물', 뜨거운 감자...이른 새벽부터 쏠리는 눈눈눈

[푸드경제TV 이장훈 기자] 최영미 시인 '괴물'이 이른 새벽부터 뜨거운 감자가 되버렸다.

이로인해 최영미 시인 '괴물'이 모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단을 차지하고 있다.

이는 최영미 시인이 자신의 시 '괴물' 속 이야기를 한 프로에 나와 했기 때문.

인터넷상에서 많은 이들의 최영미 시인의 '괴물'에 관심이 쏠리며 각양각색의 글들이 달리고 있다.

JTBC '뉴스룸' 손석희 앵커는 “‘괴물’로 지목된 시인이 이날 한 언론에 ‘30년 전 후배들을 격려한다는 취지에서 한 행동이 오늘날에 비추어 성희롱으로 규정된다면 뉘우친다’고 말했다”고 밝혔다.

이에 최영미 시인은 “우선 당사자로 지목된 문인이 내가 시를 쓸 때 처음 떠올린 문인이 맞다면 구차한 변명이라고 생각한다“고 단호하게 답했다.

이어 “그는 상습범이다. 여러 차례 너무나 많은 성추행과 성희롱을 목격했고 피해를 봤다. 피해자가 셀 수 없이 많다”고 거침없이 폭로했다.

그는 “93년 전후로 문단 술자리에 많이 참석했다. 그때 목격한 풍경은 놀라울 정도로 충격적이었다. 내가 문단이 이런 곳인지 알았다면 여기 들어왔을까 싶었다”라고 덧붙였다.

(사진=방송화면 일부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