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29 (일)

  • 맑음동두천 -2.0℃
  • 구름많음강릉 4.5℃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0.5℃
  • 맑음대구 4.3℃
  • 구름많음울산 6.1℃
  • 구름많음광주 2.7℃
  • 맑음부산 7.0℃
  • 구름조금고창 -0.6℃
  • 구름많음제주 8.3℃
  • 맑음강화 -0.6℃
  • 맑음보은 -2.1℃
  • 맑음금산 -2.1℃
  • 맑음강진군 1.0℃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6.0℃
기상청 제공

금융위, "청년 전·월세 대출 공급 3조원 확대"...6만명 추가 혜택

 

[FETV=권지현 기자]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 상품의 공급 규모가 4조1000억원으로 3조원 늘어난다.

 

금융위원회는 26일 국무총리 주재 현안 조정 회의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청년의 삶 개선방안’을 발표했다. 청년 맞춤형 전·월세 대출은 만 34세 이하 청년에게 2%대 금리로 보증금(7000만원 이하)과 월세(월 50만원 이하)를 지원하는 상품이다. 금융위와 주택금융공사, 은행권은 지난해 5월 협약을 통해 모두 1조1000억원 공급을 목표로 청년 맞춤형 대출 사업을 시작했다. 이후 지난 20일까지 10개월간 청년 2만5000명에게 1조2000억원을 지원했다.

 

이용자의 평균 대출금액은 전세대출 5009만원, 월세대출 591만원(월 24만6000원)이었다. 금리는 시중 전세대출 평균(2.90%)보다 0.33%포인트 저렴한 평균 2.57%였다. 이는 평균적으로 전세의 경우 월 10만원 내외, 월세의 경우 월 1만원의 이자만을 납부하는 것으로 주거비 경감효과가 크게 나타났다.

 

또한 대출 이용자 28.5%가 소득이 없는 학생·취업준비생임을 감안하면, 실질적인 청년 주거문제 해결효과는 더 크다는 설명이다.

 

금융위는 이번 대출 공급 확대로 약 6만여명의 청년이 추가로 혜택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