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맑음동두천 19.9℃
  • 흐림강릉 9.9℃
  • 연무서울 17.2℃
  • 맑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7.8℃
  • 흐림울산 16.3℃
  • 맑음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6.8℃
  • 맑음고창 12.9℃
  • 흐림제주 14.7℃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7.1℃
  • 맑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6.8℃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재계

KCGI, "한진그룹의 대수술을 위한 주주들의 판단 기대"

"현 경영진들 경영실패에 대한 책임 지지 않아"

 

[FETV=김현호 기자] 강성부 사장의 KCGI가 한진칼 주주총회를 하루 앞둔 26일, “이번 주총은 한진그룹의 회생을 위한 중요한 갈림길”이라며 주주들의 현명한 판단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KCGI는 현 경영진들에 대해 “코로나19 사태를 구실로 스스로 야기한 경영실패에 대해 아무런 책임도 지지 않은 채 이사직을 유지하기에 급급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며 “대규모 적자와 막대한 부채를 떠안긴 장본인이고 특정주주를 위해 회사에 손해를 입혔다는 의혹으로부터도 자유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대규모 수술을 통해 한진그룹을 제건해야 한다는 입장도 전했다. KCGI는 “한진그룹에 종합감기약이 아닌 수술이 필요하고 독립적인 이사회와 위기를 극복할 역량이 있는 전문경영인체제야 말로 절박한 응급조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주주제안 안건을 통과시켜 한진그룹이 위기를 극복하고 존경받는 회사로 다시 바로설 수 있도록 최선 다하겠다”고 전했다.

 

끝으로 KCGI는 “튼튼한 한국 대표 기업으로 거듭나야 할 한진그룹 운명의 중요한 갈림길에서, 여러 주주님들과 국민 여러분들의 현명한 판단을 부탁드린다”고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