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4.01 (수)

  • 맑음동두천 19.9℃
  • 흐림강릉 9.9℃
  • 연무서울 17.2℃
  • 맑음대전 19.3℃
  • 구름조금대구 17.8℃
  • 흐림울산 16.3℃
  • 맑음광주 15.9℃
  • 구름많음부산 16.8℃
  • 맑음고창 12.9℃
  • 흐림제주 14.7℃
  • 맑음강화 16.3℃
  • 맑음보은 17.1℃
  • 맑음금산 17.8℃
  • 맑음강진군 16.7℃
  • 흐림경주시 16.8℃
  • 맑음거제 16.4℃
기상청 제공

재계

[인물투데이]한화솔루션 사내이사된 김동관…한화 '3세경영' 본격화

태양광사업 흑자전환 공로 인정받아
"향후 친환경 기업으로 지속적 성장"

 

[FETV=김창수 기자] 김동관 한화솔루션 전략부문장(부사장)이 사내이사에 선임됐다. 이로서 한화그룹은 본격적인 ‘3세 경영’를 맞게 됐다. 한화솔루션은 24일 서울 세종호텔에서 정기주주총회를 열고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부사장을 사내이사로 선임하는 안건을 통과시켰다.

 

김 부사장은 한화솔루션으로 통합된 한화큐셀에서 태양광사업 부문의 흑자전환을 이끈 성과를 인정받아 사내이사에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김 부사장은 영업·마케팅 최고책임자(COO·전무)로서 한화큐셀을 태양광 시장 1위로 이끈 공로를 인정받아 2015년 전무 승진 이후 4년만인 지난해 12월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김 부사장은 올해 1월부터는 한화솔루션과 그룹의 지주사인 한화의 전략부문장을 겸직하며 그룹의 미래 사업 전략을 결정하는 역할을 수행중이다. 김 부사장이 주도한 태양광 사업은 사상 최대실적을 거두는 등 뚜렷한 상승세를 보였다. 실제로 태양광 부문의 영업이익은 2017년 143억원에서 지난해 2235억원으로 2년새 15배 이상 급증했다.

 

이처럼 김 부사장은 그룹의 핵심인 태양광 사업을 통해 경영능력을 충분히 검증했다는 게 한화그룹 안팍의 평가다. 앞서 김 부사장은 올해 1월 한화솔루션과 그룹의 지주사인 한화 전략부문장을 겸직하며 핵심 사업의 미래 전략 방향을 결정하는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했다.

 

한화그룹 측은 이번 사내이사 선임으로 김 부사장의 경영 행보는 가속도가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승연 회장의 장남인 김동관 부사장과 별도 차남 김동원 한화생명 상무과 삼남 김동서 전 한화건설 팀장도 속속 경영전면에 나설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점쳐진다.

 

한화그룹 안팎에선 김 부사장이 화학, 태양광, 방산 사업을, 김 상무에게는 금융을, 김 전 팀장에게는 호텔·리조트·백화점·면세점·건설 등 서비스 사업을 각각 나눠 맡길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