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화)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1.8℃
  • 맑음서울 -2.3℃
  • 맑음대전 0.9℃
  • 맑음대구 2.0℃
  • 맑음울산 2.4℃
  • 맑음광주 0.7℃
  • 맑음부산 3.6℃
  • 맑음고창 -0.7℃
  • 맑음제주 5.1℃
  • 맑음강화 -4.9℃
  • 맑음보은 -2.3℃
  • 맑음금산 -1.0℃
  • 맑음강진군 1.1℃
  • 맑음경주시 2.7℃
  • 맑음거제 1.2℃
기상청 제공

유통

귀성길 ‘소확행’ 책임지는 지역 명물 ‘빵벤져스’ 베스트 6

지역 특산품을 주재료로 사용하거나 지역 고유 스토리텔링 입혀 특색 ↑
’고향의 맛’ 가득한 명물 빵과 함께 특별한 설 연휴 보낼 수 있어

[FETV=김윤섭 기자] 설 연휴와 함께 고향을 찾는 귀성객 행렬이 이어지고 있다. 연휴기간이 짧아 귀성길이 더욱 길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귀성길 스트레스를 해소해 줄 ‘나만의 소확행’ 아이템을 챙기는 것을 잊지 말자.

 

고향의 특색을 살린 지역 명물 빵은 귀성길 소확행을 책임지는 훌륭한 아이템이다. 빵은 남녀노소 누구나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먹거리인데다, 지역 특산물을 사용해 고향의 맛은 물론 지역 고유의 스토리텔링을 통해 소소한 재미까지 즐길 수 있기 때문. 또 고향의 맛을 진하게 담아내 짧은 연휴를 뒤로 하고 일상으로 돌아와야 하는 이들의 아쉬움을 달래기에도 제격이다.

 

 

‘모단단팥빵’과 ‘야프리카빵’은 대구 3대 빵집인 대구근대골목단팥빵의 대표 메뉴다. 모단단팥빵은 매일 직접 팥을 끓여 만든 팥소를 사용하기 때문에 단맛이 강하지 않고 팥 알갱이와 호두의 식감이 살아있어 씹는 맛이 훌륭하다. 야프리카빵은 폭염의 도시 대구를 상징하는 지역 특산 메뉴로, 대구 지역 농산물을 우선적으로 사용한다.

 

각종 채소와 햄을 버무린 속재료를 반죽에 가득 채운 후 튀기지 않고 오븐에 구워내 식감과 풍미가 살아 있으면서도 달거나 기름지지 않은 건강한 맛이 특징. 이밖에 모단 단팥빵, 생크림 단팥빵, 녹차 생크림 단팥빵, 딸기 생크림 단팥빵, 소보루 단팥빵 등 다양한 단팥빵을 찾아볼 수 있다. 또 대구근대골목단팥빵 본점은 대구의 대표 관광 명소인 근대문화골목 초입에 위치해 있어 설 연휴 동안 도시의 옛 정취와 추억의 빵 맛을 함께 느껴보고 싶다면 방문해 봐도 좋다.

 

 

‘튀김소보로’와 ‘판타롱 부추빵’은 대전을 방문하면 꼭 들어야 하는 명물 빵집 성심당의 대표 메뉴다. 튀김소보로는 단팥빵, 소보로, 도넛 세 가지를 동시에 맛볼 수 있는 빵으로, 일반 소보로 빵보다 더 바삭하고 고소하며 팥의 달콤함이 더해진 것이 특징이다. 판타롱 부추빵은 오픈에 구운 빵 안에 만두소처럼 부추와 달걀, 채소를 푸짐하게 들어있으며, 영양 간식으로 최고다. 또한 성심당은 ‘보문산 메아리’, ‘한밭의 노래’, ‘대전부르스떡’ 등 대전의 정서를 고스란히 담아낸 특색 있는 빵을 선보이며 대전의 랜드마크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

 

 

‘인삼타르트’와 ‘쑥타르트’는 최근 SNS 상에서 입소문이 나면서 전국 5대 타르트로 떠오른 강화까까의 대표 메뉴다. 특히 강화까까는 강화도에서만 자생하는 사자발약쑥과 전국 최고 품질을 자랑하는 강화인삼까지 지역 특산물을 이용한 이색 타르트를 선보이고 있다. 바삭하고 고소한 페스츄리 타르트지에 끼리(kiri) 크림치즈와 우유로 만든 크림을 채워넣고, 각각 사자발약쑥과 인삼으로 만든 필링을 얹어 은은한 향과 함께 타르트의 풍미를 한층 끌어올려 강화까까 타르트만의 특별함을 느낄 수 있다는 점이 특징. 강화까까의 이색 타르트에 커피나 우유 한 잔을 곁들이면 속 든든한 간식으로도 손색없다.

 

 

‘육쪽마늘빵’은 강릉 맛집 팡파미유의 대표 제품이다. 육쪽마늘빵은 제품명처럼 육쪽 마늘 모양으로 마, 감자 등 몸에 이로운 식재료와 누룩으로 만든 천연 발효종으로 반죽한 후 통째로 마늘 소스에 적셔서 오븐에 구워낸 바게트 빵이다. 마늘 특유의 쌉쌀한 맛은 나지 않고 육쪽 마늘처럼 여섯 조각으로 가른 틈에 부드러운 크림치즈를 가득 채워 넣어 달달하면서도 진한 마늘소스 향을 즐길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촉촉해 미각을 자극하며 누룩 호모가 들어 있어 풍미가 깊고 소화가 잘된다. 인스타그램 등 SNS를 통해 강릉의 명물로 입소문이 나면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토끼간(肝)빵’은 경북 예천군 용궁면의 지역 명칭을 스토리텔링하기 위해 개발된 특산품이다. 옛 이야기에서 바닷속에 있다고 전하는 용왕이 사는 용궁을 연상시킨다는 것에서 착안한 것. 용왕의 병을 고치려고 육지로 나온 거북이에게 속아 용궁에 들어갔다가 살아나온 토끼 이야기를 다룬 ‘별주부전’에서 빵 이름을 따왔다. 지역 특산품으로 개발한 만큼 예천 지역에서 생산한 밀, 팥, 호두 등을 듬뿍 넣어 고소한 맛과 식감을 살렸다. 린 것이 특징. 게다가 ‘용왕은 먹어보지 못한 빵을 용궁에서 맛볼 수 있다’고 입소문이 나면서 토끼간빵을 사려는 사람들이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토란파이’는 전국 생산 면적의 40%를 차지하는 토란의 주산지인 전남 곡성군이 개발한 지역 대표 먹거리다. 토란파이는 밀가루 대신 생토란과 찹쌀가루를 넣어 특유의 쫀득함이 있고 시중에 판매되는 파이류와 비교할 때 지방과 콜레스테롤은 낮고 단백질은 많아 어린아이부터 노인까지 누구나 몸에 좋은 영양 간식으로 즐기기 좋다. 모양과 색, 질감에서도 토란알을 거의 실물과 같은 정도로 재현한 것이 특징. 냉동보관이 용이해 언제든지 간편하게 꺼내 먹을 수 있어 바쁜 현대인을 위한 든든한 한 끼 식사로도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