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7.03 (금)

  • 구름많음동두천 23.0℃
  • 구름많음강릉 22.8℃
  • 구름조금서울 23.9℃
  • 흐림대전 24.2℃
  • 흐림대구 22.9℃
  • 흐림울산 19.8℃
  • 흐림광주 23.3℃
  • 흐림부산 20.9℃
  • 흐림고창 21.9℃
  • 흐림제주 23.0℃
  • 구름조금강화 19.3℃
  • 구름많음보은 21.1℃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1.8℃
  • 구름많음경주시 20.0℃
  • 흐림거제 20.8℃
기상청 제공

자동차


쌍용차, 11월 완성차 1만754대 판매…전년보다 17.5% 감소

 

[FETV=김창수 기자] 쌍용자동차는 지난달 완성차 판매가 총 1만754대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5% 감소했다고 2일 밝혔다.

 

내수는 9240대로 10.6% 감소했고, 수출도 1514대로 43.9% 줄었다. 수출은 반조립제품(CKD) 실적까지 포함하면 46.8%나 감소했다.

 

내수의 경우 올해 2월 8년 만에 신차가 나온 데 이어 8월 가솔린 모델이 추가된 코란도가 지난달에만 1963대 팔렸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460.9%나 증가한 수치다.

 

티볼리는 2337대로 45.1% 감소했다. 렉스턴과 렉스턴 스포츠도 각각 13.8%와 8.8% 줄었다.

 

수출은 코란도만 64.9% 증가한 760대를 기록하며 호조를 보였고 나머지는 모두 판매가 감소했다.

 

티볼리는 606대로 54.2% 줄었다. 렉스턴은 90대로 56.3%, 렉스턴 스포츠는 58대로 86.8% 감소했다.

 

올들어 11월까지 누적판매는 총 11만9876대로 작년보다 6.2% 감소했다. CKD 실적을 포함하면 5.1% 감소다.

 

예병태 대표는 “전달과 비교하면 내수 시장에서 모든 모델의 판매가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내수뿐 아니라 수출시장에서 브랜드 인지도를 높여 판매 신장을 이루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