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8 (목)

  • 흐림동두천 22.6℃
  • 흐림강릉 29.3℃
  • 서울 23.3℃
  • 흐림대전 27.4℃
  • 흐림대구 28.8℃
  • 흐림울산 27.9℃
  • 흐림광주 27.1℃
  • 흐림부산 25.2℃
  • 흐림고창 28.0℃
  • 흐림제주 31.4℃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6.2℃
  • 흐림금산 27.8℃
  • 흐림강진군 27.4℃
  • 흐림경주시 28.1℃
  • 구름많음거제 26.0℃
기상청 제공


유통


호텔신라, 무이자로 1328억 조달… 재무구조 개선

[FETV=박지수 기자] 호텔신라가 무이자로 1000억원이 넘는 자금을 조달했다. 면세 업황이 부진한 가운데 재무구조를 개선하기 위한 조치다.

 

10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호텔신라는 지난 3일 자사주를 담보로 1328억원 규모의 교환사채를 발행했다. 교환사채란 회사가 발행한 회사채에 대해 일정 기간이 지난 뒤 발행회사가 보유한 주식으로 교환할 수 있는 권리를 부여한 채권이다. 회계상 부채비율을 낮출 수 있고, 자사주 매각 효과도 있다.

 

호텔신라가 발행한 교환사채의 표면이자율은 0.0%이다. 별도 이자지급기일은 없고, 만기일은 2029년 7월 5일이다. 교환 대상은 호텔신라 보통주 213만5000주다. 1주당 교환가액은 가중산술평균주가에서 15% 더한 6만2200원이다.

 

호텔신라 관계자는 “금융비용 절감을 통해 재무구조를 개선하는 데 초점을 맞춘 결정”이라고 했다.

 

최근 면세 업황 침체로 호텔신라는 자구책 마련이 필요한 상황이다. 올해 1분기 호텔신라의 영업이익은 121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5% 줄었다. 16억원의 순손실을 보며 적자 전환했다, 면세사업을 영위하는 ‘TR 부문’ 영업이익은 45억원으로 전년 동기(232억원) 대비 80.6% 줄었다. 수익성 하락에 호텔신라 부채비율은 지난해 394.1%에서 올해 1분기 426.8%로 올랐다.

 

면세 업계는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직격탄을 맞은 뒤 엔데믹에도 실적을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외국인 관광객의 관광 패턴 등 변화 때문이다.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면세점 전체 매출액은 약 13조원이었다.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둔 2019년(24조원)의 절반 수준이다.

 

이에 면세점 업계는 비상경영을 선언하며 대응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롯데면세점은 지난달 비상경영체제에 돌입하고 희망퇴직, 임원 급여 20% 삭감 등을 단행했다. 서울 잠실 월드타워점 타워동 매장도 없애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