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7.16 (화)

  • 구름조금동두천 26.7℃
  • 맑음강릉 22.5℃
  • 구름많음서울 28.2℃
  • 구름조금대전 24.2℃
  • 박무대구 23.1℃
  • 흐림울산 22.4℃
  • 흐림광주 25.1℃
  • 부산 22.7℃
  • 구름많음고창 25.3℃
  • 흐림제주 25.8℃
  • 맑음강화 23.4℃
  • 구름조금보은 24.6℃
  • 맑음금산 22.7℃
  • 흐림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2.2℃
  • 구름많음거제 22.2℃
기상청 제공


통신


KT, 축구 국가대표 에스코트에 난청 아동 초대

 

[FETV=김창수 기자] KT는 11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6 월드컵 2차 예선전에 KT 꿈품교실의 난청 아동들이 ‘플레이어 에스코트 키즈'로 참가했다고 12일 밝혔다. 플레이어 에스코트 키즈란, 축구 국가대표가 경기장에 입장할 때 선수들의 손을 잡고 함께 운동장에 입장하는 아동을 말한다.

 

KT는 2001년부터 대한축구협회와 국가대표의 공식 후원사로 국가대표 축구 경기의 플레이어 에스코트 키즈를 모집·선발하고 있다.  

 

이번 2026 월드컵 2차 예선전을 위해 KT는 만 6세~10세 사이의 꿈품교실 난청 아동들을 초청했다. 난청 아동이 플레이어 에스코트 키즈로 국가대표 축구경기에 참여하는 건 이번이 처음이다.

 

KT는 소리를 찾아가는 난청 아동들이 이번 플레이어 에스코트 참여를 통해 희망과 용기를 갖도록 하기 위해 참여행사를 기획했다.

 

한편 꿈품교실은 KT의 대표적인 장기 사회공헌사업인 KT소리찾기 사업의 일환이다. 2012년 1호 개소를 시작으로 난청 아동이 소리와 함께 꿈을 찾아갈 수 있도록 돕고 있다. 언어 재활치료와 함께 음악∙미술 교실 등과 같은 다양한 프로그램도 운영하고 있다.

 

이번 플레이어 에스코트 행사에 참여한 오다인 어린이의 보호자는 “KT 꿈품교실 덕분에 학교에서 아이가 선생님이나 친구 만나는 걸 어려워하지 않는다”며, “국가대표를 에스코트 한 경험이 아이에게 새로운 도전에 대한 용기와 자신감을 심어 줄 것”이라고 기대를 전했다. 

 

제주대병원 KT 꿈품교실에 다니는 백건율 어린이는 “국가대표 경기에서 선수들과 함께할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 꿈같았다. 축구에 대한 열정이 불타오르고 자신감도 생겨서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오태성 KT ESG경영추진단장 상무는 “소리를 전하는 통신사로서 난청 아동들에게 소리와 함께 희망과 용기를 찾아주고자 한다”며, “진정성을 갖고 운영해온 꿈품교실을 앞으로도 지속 확대하며 장벽 없는 포용 사회 구현에 힘쓰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