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8 (화)

  • 맑음동두천 18.2℃
  • 맑음강릉 26.9℃
  • 맑음서울 22.0℃
  • 맑음대전 19.4℃
  • 구름많음대구 21.8℃
  • 구름많음울산 19.3℃
  • 맑음광주 20.4℃
  • 맑음부산 20.8℃
  • 맑음고창 17.9℃
  • 맑음제주 19.9℃
  • 맑음강화 21.3℃
  • 맑음보은 16.7℃
  • 구름조금금산 16.9℃
  • 맑음강진군 17.3℃
  • 흐림경주시 19.2℃
  • 맑음거제 18.2℃
기상청 제공


산업


LG전자, 생태계 조성에 앞장선다..."'모두의 더 나은 삶' 실천"

나무 심기 캠페인, 스페인 이어 사우디·인도·인니서도 잇달
‘스마트 그린 비즈’로 생물 다양성 보호까지
사우디선 ‘LG 얄라 그린’ 캠페인으로 고효율 제품 알리기 등 실행

[FETV=허지현 기자] LG전자가 세계 곳곳에서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에 앞장서며 ESG 비전 ‘모두의 더 나은 삶’을 실천한다. LG전자는 탄소 배출로 인한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글로벌 나무 심기 캠페인을 전개한다. LG전자 해외 법인들의 자체적인 활동 외에도 소속 국가의 탄소 저감 정책에 동참하며 글로벌 기업으로서 사회적 책임을 이행하는 모습이다.

 

LG전자 스페인 법인은 스페인 및 포르투갈 주요 지역에 씨앗 폭탄을 심는 산림 재생 캠페인 ‘스마트 그린 트리’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 2017년 시작된 이래, 매년 식수량을 늘려 스페인 총 인구 수에 달하는 연간 4,700만 그루의 나무 심기를 목표로 한다. 이 같은 기후 위기 대응을 위한 식수 활동은 스페인을 시작으로 인도 ‘LG 그린 커버’, 인도네시아 ‘LG 러브스 그린’ 등까지 지속 확대되는 중이다.

 

뿐만 아니라 LG전자 스페인 법인은 지난해부터 식물의 번식과 육성을 돕는 ‘스마트 그린 비즈’ 프로젝트를 추가로 진행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스페인 내 모든 식물의 수분이 가능한 유일한 토종 꿀벌인 ‘이베리아 꿀벌’을 약 4,700만 마리까지 증식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또한 사우디아라비아에서는 국가 탄소 배출 저감 정책 ‘사우디 그린 이니셔티브’에 발맞춰 ‘LG 얄라 그린' 캠페인을 전개하고 있다. 현지 임직원들이 사막 지대의 나무 심기 활동에 직접 나섰을 뿐 아니라, 에너지 고효율 에어컨 제품을 알리는 캠페인도 펼쳤다. 오는 7월에는 수도 리야드의 지방자치단체와 연계해 생활밀착형 환경 보호 활동도 실천할 계획이다.

 

LG전자 CSO 이삼수 부사장은 “글로벌 기업 시민으로서 전 세계 법인들과 긴밀히 협력하여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들어갈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