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6.17 (월)

  • 구름많음동두천 27.7℃
  • 구름많음강릉 31.8℃
  • 구름많음서울 29.0℃
  • 구름많음대전 27.8℃
  • 흐림대구 28.1℃
  • 흐림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7.7℃
  • 흐림부산 25.7℃
  • 흐림고창 26.6℃
  • 흐림제주 23.9℃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7.1℃
  • 흐림금산 26.7℃
  • 흐림강진군 25.3℃
  • 흐림경주시 27.3℃
  • 구름많음거제 24.9℃
기상청 제공


산업


삼성전자 노조, 삼성 서초사옥 앞에서 '문화행사'..."원만한 교섭 촉구"

[FETV=허지현 기자] 삼성전자와 노사 간 임금협상이 재개 된 가운데 삼성전자 노조 중 최대 규모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24일 서울 강남 서초구 삼성 서초사옥 앞에서 문화행사 형식의 '전국삼성전자노조 문화행사'를 진행하며 단체 집회를 열었다. 이 날 집회는 약 2000여 명(노조 측 추산)이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삼노가 단체 행동에 나서는 것은 지난 달 17일 삼성전자 경기 화성사업장 부품연구동에서 문화행사를 연 이후 이번이 두 번째다. 노조는 노사협의회가 아닌 노조와의 '임금 협상', '영업이익을 기준으로 한 성과급 지급', '실질적인 휴가 개선' 등을 사측에 요구했다.

 

손우목 전삼노 위원장은 "올해 디바이스솔루션(DS)에서 영업이익 11조원이 나더라도 사측은 EVA(경제적 부가가치) 기준으로 성과급 0% 지급을 이야기하고 있다"며 "영업이익 기준으로 노력한 만큼 보상받을 수 있다면 직원들에게 큰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삼성노조는 다른 집회와는 '전국삼성전자노조 문화행사'에 큰 차별점을 뒀다. 이번에 열린 집회 전국삼성전자노조 문화행사에는 '뉴진스님'으로 활동하는 개그맨 윤성호, 가수 '에일리', 'YB'(윤도현밴드)의 공연이 함께 진행됐다.

 

삼성전자 사측과 노조는 지난 1월부터 교섭을 이어갔지만 입장 차를 좁히지 못해 결국 3월에 교섭이 결렬됐다. 이후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이 무산되자 전삼노는 조합원 찬반투표를 거쳐 합법적으로 파업할 수 있는 쟁의권을 확보한 상태다. 

 

삼성전자 노사는 지난 21일 임금 실무 교섭을 재개했다. 실무교섭에서 노사 양측은 추후 교섭에서 활발한 논의가 이뤄지기를 기대하는 동시에 타결을 위해 서로 노력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노사는 임금인상률과 휴가제도 등을 놓고 입장차를 보이고 있다. 사측은 사용자 위원과 근로자 위원이 참여하는 노사협의회에서 별도 임금 조정 협의를 진행해 평균 임금인상률을 5.1%로 정했다.

 

삼성전자에서는 1969년 창사 이후 파업이 벌어진 적은 없다. 2022년과 2023년에도 임금교섭이 결렬되자 노조가 조정신청을 거쳐 쟁의권을 확보했으나 실제 파업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본교섭은 오는 28일 진행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