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05.28 (화)

  • 맑음동두천 21.1℃
  • 흐림강릉 17.6℃
  • 맑음서울 21.6℃
  • 맑음대전 20.1℃
  • 구름많음대구 22.2℃
  • 구름많음울산 20.6℃
  • 맑음광주 21.8℃
  • 구름많음부산 21.7℃
  • 맑음고창 ℃
  • 맑음제주 21.7℃
  • 맑음강화 20.5℃
  • 맑음보은 19.6℃
  • 맑음금산 20.3℃
  • 맑음강진군 23.1℃
  • 구름많음경주시 20.7℃
  • 맑음거제 21.5℃
기상청 제공


유통


롯데웰푸드, 가나·빼빼로 등 초콜릿류 건빙과 17종 가격 12% 인상

다음달 1일부터 유통 채널별로 순차 적용 예정

[FETV=박지수 기자] 롯데웰푸드가 코코아를 원료로 한 초콜릿류 건빙과 17종에 대한 제품 가격을 평균 12% 올린다고 18일 밝혔다. 변동된 가격은 다음달 1일부터 유통 채널별로 순차 적용된다.

 

대표적으로 가나마일드(34g)의 권장소비자가는 1200원에서 1400원으로 200원 오르고, 빼뺴로(54g)와 칸쵸(54g)는 각각 100원씩 인상돼 각각 1800원과 1300원에 판매된다.

 

이 밖에도 크런키(34g), 빈츠(102g), 명가찰떡파이(6입) 등이 기존 가격에서 200원이 인상돼 각각 1400원, 3000원, 4200원에 판매된다. ABC초코(187g)의 경우 6000원에서 10% 인상된 6600원에 판매된다.

 

빙과 제품으로는 구구크러스터가 기존 5000원에서 500원(10%) 인상되며, 티코는 1000원(16.7%) 오른 7000원에 판매된다.

 

롯데웰푸드는 코코아 가격이 폭등함에 따라 일부 제품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었다고 설명했다. 초콜릿의 주 원료인 코코아(카카오 열매를 가공한 것) 시세는 급등세를 이어가며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우고 있다. 

 

ICE 선물거래소에 따르면 지난 15일 코코아 선물가격은 톤(t)당 1만559달러를 기록했다. 종전 최고치는 t당 4663달러(1977년 7월 20일)다. 올해 1월 이를 47년만에 찍은 연일 역대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다. 코코아는 지난 수십 년간 t당 2000달러 내외 수준의 시세를 안정적으로 유지해왔다.

 

롯데웰푸드는 엘니뇨 등 기상 이변과 카카오 병해로 코코아 재배량이 지속 감소될 것으로 관측되는 만큼 현재 추세가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있다.

 

특히 전 세계 코코아 생산량의 60%에 달하는 서아프리카 국가인 가나와 코트디부아르에서 지난해 생산량이 급감한 것이 가격 인상 주 요인이다.

 

롯데웰푸드 관계자는 “인건비 등 가공 비용도 오른 상황이라 카카오 원물을 이용해 제품을 만드는 롯데웰푸드 초콜릿류 제품 가격 인상이 불가피했다”며 “장기적인 수급 불안정에 적극 대비하면서 제품 품질을 유지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